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1842 0562020081562131842 02 02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74595000 1597474607000

‘무더기 감염에도 광화문 집회 강행’…마스크 벗고 “나라가 니꺼냐!” 경찰과 충돌

글자크기

전광훈 목사 사랑제일교회 참석하는 자유연대 집회 / 일부 참석자들 “나라가 니꺼냐!” / 일부 참석자들은 마스크를 벗고 준비한 음식을 나눠 먹기도 / 턱마스크를 한 채 옆에 있는 거친 대화를 나누는 참석자도 / 경찰과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세계일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에서 '8·15 광화문 국민대회' 가 열린 가운데 일부 참석자들은 집회장소인 동화면세점으로 이동 도중 경찰버스에 막혀 소리 치고 있다. 김경호 기자


서울시의 집회금지 명령에도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와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들이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광복절 집회를 강행했다.

비가 오는 굳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세종문화회관 등 광화문 일대에 행사 시간 2시간여 전부터 참가자들이 모여들었다.

우비와 우산을 입은 참석자들은 인도를 걸으며 “나라가 니꺼냐!”를 외치며 경찰과 충돌을 빗기도 했다. 경찰들은 참석자들에게 일일이 서울시의 집회금지명령을 설명하고 돌아가길 촉구했지만, 참석자들은 항의만 이어졌다. 광화문 중심으로 인근 카페·은행·지하철 역사 들어가 비를 피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세계일보

'8·15 광화문 국민대회' 가 광화문 일대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한 참석자 '나라망치는 차별금지법 결사반대!!"라는 글귀가 적힌 손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김경호 기자


이날 집회 참석자들은 당초 경복궁역에서 집회를 열려고 했지만, 펜스·경찰차 곳곳에 배치되자 보수단체 집회장소인 동화면세점으로 대규모 이동했다. 하지만 횡단보도에는 경찰버스가 미리 배치돼 이동을 막고 있었다. 경찰버스에 막히자 일부 참석자들은 “나라가 니꺼야! 열어라 얼어!”고 거친 언성 높이며 경찰과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낮 12시반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집회에는 1만여명 사람들이 운집했다.

세계일보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는 '8·15 광화문 국민대회'에 참석한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는 모습. 김경호 기자


이날 참석자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잘 쓰고 있었지만 마스크를 벗고 소리치는 사람도 있었다. 인근 세종문화회관 뒤편에는 마스크를 벗고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도 있었다. 일부 참석자들은 마스크를 벗고 준비한 음식을 나눠 먹기도 했다.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는 참석자도 있었다. 코를 내놓고 있거나 턱마스크를 한 채 옆에 있는 거친 대화를 나누는 참석자도 쉽게 눈에 띄었다.

이날 오후 기준 경찰은 90여개 중대 6000여명 병력이 출동해 혹시 있을 충돌사태를 대비했다.

한편 서울시가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과 방문자 4000여명에게 진단검사를 받으라고 명령했다.

세계일보

'8·15 광화문 국민대회' 일부 참석자들은 마스크를 벗고 준비한 음식을 나눠먹고 있는 모습. 김경호 기자


시 방역통제관인 박유미 시민건강국장은 “사랑제일교회 교인 및 방문자 453명에게 안전안내 문자를 발송했고 어제 진단검사 이행명령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이행명령을 어기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2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고 확진자가 발생하면 구상권 청구도 가능하다. 방역당국은 사랑제일교회로부터 이달 7∼13일 방문자 명단을 제출받아 시·도별 진단검사 대상자를 분류하고 있다.

사랑제일교회의 전광훈 목사가 교회 내 코로나 19 발생이 외부 바이러스 테러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했다.

이날 개신교계에 따르면 전 목사는 전날 교계 언론인 크리스천투데이와 전화 인터뷰 기사에서 15일 광화문 집회에 코로나 19 의심 증상이 있는 교인은 나오지 말라고 한 것이냐는 질문에 “이미 (자가격리) 조치가 다 됐다{면서 ”또 하나는 뭐냐면 이번에 (우리가) 바이러스 테러(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8·15 광화문 국민대회' 참석자들로 북적이는 광화문 지하철역. 김경호 기자


이어 “영상을 지금 분석하고 있는데, 우리가 걸릴 수가 없다”면서 “우리는 집회 참석할 때마다 전부 검진 다 하고, 전부 일대일로 다 (검진)하고 했는데, 지금까지도 안 걸렸는데, 이건 분명히 외부 바이러스 테러가 온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전 목사는 외부 바이러스 테러 주장과 관련해 별다른 근거는 내놓지 못하고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