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0520 0562020081562130520 01 0102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97466790000 1597494205000

‘75주년 광복절서 관례 깬 文…“애국지사들이 주인공” 미국처럼 먼저 행사장 도착해 맞이해

글자크기

애국지사 예우 강화…문재인 대통령 ‘마지막 등장’ 애국지사에게 양보 / 생존 애국지사 4분, 문 대통령 영접 받으며 입장 / 대통령과 참석자들 만세삼창 외치고…광복절 노래를 제창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앞줄 왼쪽)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 독립 유공자 고(故) 최사진씨의 배우자 박명순씨에게 대통령 표창을 수여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거행된 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애국지사들을 직접 맞이하는 최고의 예우를 갖췄다.

이날 먼저 행사장에 입장한 문 대통령 내외는 나라를 위해 헌신한 애국시자들을 기다렸다. 최고의 예우를 갖춘다는 의미에서 역대 행사 관행에 따른 ‘마지막 등장’을 애국지사에게 양보한 셈이다.

이날 경축식에 참석한 애국지사들은 앞서 별도로 준비된 의전 차량을 타고 서울경찰청의 경호를 받으며 출발지에서 행사장에 도착했다.

의장대의 부축을 받거나 휠체어에 탄 채 입장한 애국지사들에게 문 대통령 내외는 한 사람, 한 사람 허리를 숙여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 주빈석으로 맞이했다.

통상 국가 기념식에서는 대통령 부부가 가장 마지막에 등장하는데, 애국지사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사회적 예우를 강화하고자 하는 문 대통령과 정부의 뜻에 따라 이처럼 변경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기념식은 의장대의 호위를 받은 애국지사 대표 4명인 임우철 광복회 원로회 의장, 김영관 한국광복군 동지회장, 이영수 광복회 고문, 장병하 광복회 대의원이 호위 아래 입장하면서 시작됐다.

이날 사회는 청산리 전투 100주년을 맞아 당시 전투를 승리로 이끈 김좌진 장군의 후손인 배우 송일국과 청력 장애가 있는 청년 이소별씨가 맡았다.

국기에 대한 경례문 낭독에는 여자배구 국가대표인 김연경(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이 단상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임우철과 김영관, 이영수, 장병하 애국지사들의 이름을 거명하면서 “어떤 예우로도 한 ,분 한 분이 만들어온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발전과 긍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의 기념사 후에는 2017년 광복절 경축식 당시 연단에 서 임시정부 애국가를 독창했던 오희옥 애국지사가 요양 중에 육성 대신 자필로 애국가를 종이에 적어내리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상영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는 전세계 57개국 71개 재외공관 직원들과 재외동포들이 직접 촬영한 만세 영상에 맞춰 문 대통령 내외와 참석자들은 만세삼창을 외쳤고, 광복절 노래를 제창했다.

세계일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애국지사를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번 광복절 경축식은 거행된 DDP는 1925년 ‘경성운동장’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문을 열어 서울운동장과 동대문운동장을 거친 상징적인 장소다. 특히 자유해방 경축 전국종합경기대회와 1945년 임시정부 요인 환국 기념행사, 1949년 김구 선생 영결식 등이 개최됐다.

손기정 선수가 독일 베를린 올림픽에 출전하기 한 해 전인 1935년 참여한 16회 전조선종합경기대회 육상 1만m에서 우승한 곳이기도 하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