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7993 0242020081562127993 08 08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51400000 1597451425000

[장기자의 비사이드IT]5G폰에 LTE 유심칩을 넣으면?

글자크기

'유심'은 통신사양과 상관 없어…자급제폰이면 OK

5G폰 구매해 LTE 요금제 사용하는 방법 소개되기도

통신요금 절약 '쏠쏠'…5G 도입 후 자급제폰 주목

때로는 미발표곡이나 보너스 영상이 더 흥행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단말기와 IT업계를 취재하면서 알게 된 ‘B-Side’ 스토리와 전문가는 아니지만 옆에서(Beside) 지켜본 IT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보려고 합니다. 취재활동 중 얻은 비하인드 스토리, 중요하지는 않지만 알아두면 쓸모 있는 ‘꿀팁’, 사용기에 다 담지 못한 신제품 정보 등 기사에는 다 못 담은 이야기를 시작해보겠습니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A 선배: 뭐 하나만 물어보자. 내가 자급제폰을 샀는데 이게 5G 전용폰이야. 그런데 기존에 내가 4G폰에서 쓰던 유심을 끼우면 그 요금제 그대로 쓸 수 있는 건가?

지인 B씨: 요즘에 5G 요금제 쓰기 싫어서 자급제 산다는 사람들 꽤 있어. (5G는) 잘 터지지도 않는데 다달이 2~3만원씩 비싼 요금제 쓰느니 그냥 폰을 조금 비싸게 사겠다는 거지.

최근 서로 다른 자리에서 두 사람에게서 들은 이야기가 통하는 구석이 있었습니다. 5G 서비스에 대해 속도나 요금 측면에서 불만이 있다 보니 5G 전용 모델로 나오는 최신 단말기를 4G(혹은 LTE)요금제로 쓰고 싶다는 수요가 있는 겁니다.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5G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 지도 1년이 훌쩍 넘었습니다. 처음엔 기대도 있었지만, 아직까지는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는 것도 사실입니다. 아직도 5G가 안 잡히는 곳이 많고, 4G 역시 충분히 속도가 빠르기 때문입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심은 개인정보 기록장치…통신 사양과는 상관 없어

일단 A 선배와 같은 궁금증을 가지고 있는 분들을 위해 먼저 답을 드리면 “가능하다” 입니다. 자급제 단말기는 공기계 혹은 외국에선 언락(Un-locked)폰 이라고도 하지요. 복잡한 통신사 약정이나 구매 조건 등에서 완전히 자유로운 단말기입니다.

기존에 쓰던 폰의 유심이 새로 바꾼 자급제폰과 규격과 같다면 아무런 문제 없이 바꿔 끼워서 쓰던 통신사와 요금제 그대로 바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참고로 최신 스마트폰의 유심 규격은 ‘나노유심’입니다.

유심은 통신 사양과는 상관이 없는 개인정보 보관소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사용자의 이동통신사 가입 정보를 비롯해 주소록 저장·교통카드·신용카드(간편결제) 등의 부가 기능을 제공합니다.

유심을 끼우면 단말기는 거기에 담겨 있는 정보를 읽어 그에 맞는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세팅합니다. 단말기의 경우 4G폰은 5G 사용이 불가능하지만, 반대는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시중에 나와 있는 5G폰의 경우 3G부터 5G 까지 모두 수신이 가능합니다.

그럼 이통사를 통해 사면 왜 5G 요금제를 써야 할까요. 휴대폰을 구매할 때는 공시지원금 등을 받는 조건으로 5G 요금제를 쓰기로 약정을 하기 때문입니다. 3개월 혹은 6개월의 최소 기간을 채운 후에도 이미 유심칩에 5G로 개통했다는 정보가 저장이 되기 때문에 4G 요금제로 바꿀 수가 없는 것이지요.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국내 1위 통신사인 SK텔레콤의 5G 요금제(위)와 LTE요금제(아래) 상품. (사진= SKT텔레콤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목받는 자급제폰…목돈 나가지만 다달이 통신비 절약 ‘쏠쏠’

그렇기 때문에 지금 당장은 5G 요금제를 쓰고 싶지 않지만, 디자인이나 사양 등의 이유로 최신 5G폰으로 바꾸고 싶다면 자급제폰으로 구매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습니다.

우선, 데이터 사용량이 많지 않은 사용자라면 굳이 데이터를 많이 주고 비싼 5G 요금제 대신 5만원 이하의 4G 요금제 중 자신에게 맞는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지금은 없어져서 다시 가입할 수 없는 예전 요금제도 그대로 쓸 수 있고요.

또 통신사에서 공시지원금을 받아서 구입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선택약정(12개월부터)에 가입해서 매달 25%의 요금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습니다. 요금제에 따라 다르긴 하겠지만 저렴한 요금제와 선택약정 할인만으로도 최소 2만원 정도를 매달 절약할 수 있습니다. 아니면 이통 3사에 비해 저렴한 알뜰폰 요금제를 선택해도 됩니다.

스마트폰 사용 기간이 통상 2~3년 정도 된다는 점을 감안해 올해는 아니더라도 앞으로를 위해 5G폰을 사려는 분들도 있는데요. 이런 분들도 자급제폰을 사면 필요에 따라 4G나 5G를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앞으로 점점 고사양의 게임,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을 활용한 서비스, 자율주행 등의 콘텐츠가 많아지면서 5G가 빛을 발할 것이란 기대감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 더. 최신 스마트폰의 사용기를 쓰기 위해 5G폰을 대여해 기존 4G폰에 쓰던 유심을 끼워서 사용해 봤는데요.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램(RAM) 용량 등 컴퓨팅 파워가 훨씬 좋아서인지 같은 환경에서도 웹서핑이나 파일 전송 속도가 훨씬 빨랐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