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0062 0682020081462120062 04 04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9840000 1597390681000

“와이파이 연결하려고…” 日선박, 황당한 항로 이탈 의혹

글자크기
동아일보

모리셔스 동남쪽 해안에서 좌초한 벌크선 MV 와카시오호에서 새어나온 기름이 인근 해역으로 확산되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출처=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양 섬나라 모리셔스 해안에 좌초한 일본 화물선이 황당한 이유로 항로를 이탈한 후 좌초됐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일본 아사히TV는 14일(현지시각) “모리셔스 사고 선박 선원들이 동료의 생일파티 후 Wi-Fi(와이파이)를 연결하기 위해 육지에 접근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에서 싱가포르를 거쳐 브라질로 가던 일본 화물선 MV 와카시오호는 좌초되기 직전인 지난달 25일 한 선원의 생일을 축하했다. 이는 당국의 조사에서 드러났다.

당시 선원들은 생일파티 후 와이파이를 사용하기 위해 육지에 접근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선박은 육지에서 20km 이상 떨어져 항해할 예정이었지만, 사고 당시 와카시오호는 육지에 2km 이내로 접근했다.

다만, 이 배를 대여해 운영하는 일본 해운회사 상선미쓰이는 “조사 중이어서 모른다”고 아사히TV에 밝혔다.

앞서 지난달 25일 좌초한 일본 선박에서는 1000여 톤의 기름이 새어나오면서 관광지로 유명한 모리셔스의 백사장과 산호초, 멸종위기종 바다거북이의 서식지까지 위협했다.

모리셔스 총리는 “선박에서 흘러나온 1000여 톤의 기름은 펌프 등을 동원해 대부분 제거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는 로이터통신에 모리셔스 해변에 뒤덮인 기름으로 산호들이 폐사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피해를 복원하는 데 수십 년이 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