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4776 0562020081462114776 04 04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1200000 1597381339000

中, 실탄 방공훈련하자 美 B-2폭격기 배치… 긴장 갈수록 고조

글자크기
세계일보

중국이 대만을 겨냥해 남중국해에서 실탄 방공사격 훈련을 개시하자, 미군이 곧바로 인도양에 B-2A스텔스 폭격기를 배치했다. 남중국해와 대만을 고리로 한 미·중간 긴장이 갈수록 고조되는 모양새다. 남중국해에서 양국 간 우발적 군사 충돌 가능성이 가장 높다는 관측이 최근 잇따라 나오고 있고, 미국과 대만의 급격한 밀착도 중국의 자극하고 있다.

14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 공군은 지난 13일(현지시간) B-2A 스피릿 스텔스 폭격기(B-2A 폭격기) 3대를 인도양 디에고 가르시아 미군 기지에 배치했다. 이곳은 동아프리카와 중동, 서남아시아, 남중국해 등을 타격 가능권에 두고 있다. B-2A 폭격기는 핵전쟁 수행 능력과 스텔스 기능을 갖춘 세계 최강 전략 폭격기로 꼽힌다. 남중국해를 거쳐 인도양으로 확장하려는 중국을 봉쇄하는 전략적인 압박이 매우 용의하다.

미군이 이곳에 B-2A 폭격기를 배치한 것은 2016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미군은 2016년 국제상설중재재판소(PCA)가 남중국해 내 스카버러암초에 대한 중국과 필리핀간 영유권 소송에서 필리핀에 승소 판결을 내린 당시 스텔스 폭격기를 배치한 바 있다. 미군은 영국령 차고스 제도 일부분인 디에고 가르시아섬을 임대받아 군기지로 사용하고 있다.

중국 내 전문가들은 미군의 이런 움직임은 중국에 대한 경고와 미 군사력 과시를 위한 포석이라고 보고 있다. 특히 중국 인민해방군(PLA)이 남중국해와 대만 인근 해협에서 군사훈련을 강화하고 있는 상황과 맞물려 비상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실제로 중국군은 최근 미국 군용기의 비행이 잦아진 남중국해 지역에서 실탄 방공사격 훈련을 실시했다. 사실상 미군 정찰기에 대한 견제의미가 강하다.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이 훈련은 남중국해 상공에 모의 타깃을 쏘아 올리고, 레이더 감지와 식별, 위치 파악, 대공포를 이용해 실탄 사격을 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관영 환구시보는 이날 사설에서 “인민해방군이 이번 훈련을 통해 미국과 대만을 향해 명확한 경고를 보냈다”며 “중국은 미국과 대만이 하나의 중국 원칙에 대해 도발하는 것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또 “인민해방군은 계속해서 군사적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실제로 중국은 대만을 향해 계속 군사력을 과시하고 있다. SCMP는 캐나다 군사전문지 ‘칸와 아시안 디펜스’를 인용해 중국이 최근 대만을 겨냥해 해안지역 수륙양용 무기 배치를 늘렸다고 보도했다. 또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의 대만 방문을 앞둔 지난 6일 소형 항공모함으로 불리는 075형 1번 상륙 강습함의 첫 항해를 전격 공개하고, 공격용 헬기와 상륙 강습함 합동 훈련을 하는 장면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중국의 잇따른 강력 경고에도 미국과 대만의 관계는 최근 급속히 밀착되고 있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이 1979년 양측이 단교한 이후 최고위급으로서는 처음 대만을 찾았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특히 지난 13일 미국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와 연구소와 미국진보센터(CAP)가 공동 주최한 화상회의에서 ‘대만 보위는 인도·태평양지역 자유의 보루’라는 제하 연설을 통해 “대만이 자유·민주의 견고한 보류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차이 총통은 특히 이날 자신의 2번째 임기 최우선 과제로 ‘미국과의 건설적 안보관계 추구’ 등 국방 강화라고 강조했다. 이는 중국의 군사적 압박이 갈수록 강화되는 상황에서 대만 군사력을 키우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실제로 대만 정부는 전년 대비 10% 이상 증액된 4534억 대만 달러(약 18조2000억원)의 내년도 국방예산안을 제안한 상태다. 대만 국방예산은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2.4%로 증액된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