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99627 0232020081362099627 02 0201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14226000 1597314409000

제왕절개 수술받은 산모 배 속에서 15㎝ 의료용 거즈 나와

글자크기

제왕절개 수술 후 구토·설사

아시아경제

산모 배 속에서 발견된 의료용 거즈. 사진=산모 가족 제공.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제주의 한 산부인과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받은 산모의 배 속에서 길이 13~15cm의 의료용 거즈가 나왔다.


13일 해당 산모 가족에 따르면 A씨(33)는 지난달 18일 제주 시내 한 산부인과에서 제왕절개 수술로 첫 아이를 출산했다.


이후 A씨는 구토와 설사 등의 증상을 보여 인근 종합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았다.


진료 결과 A씨의 배 속에 13∼15㎝에 달하는 의료용 거즈가 확인됐다.


A씨는 거즈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고 지난 3일 퇴원했다. 현재 A씨는 통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측은 A씨 배 속의 거즈가 직장과 소장 부위를 압박하던 상태였다며 산부인과 초음파 검사에서도 배 속의 거즈를 발견하지도 못했다고 전했다.


A씨 측은 A씨가 이번 사고로 정신적 충격을 받아 우울증 증세까지 보인다고 밝혔다. 또 이 같은 상황에서도 제왕절개 수술을 한 산부인과 원장이 아닌 다른 직원이 대신 전화로 보험 처리 절차를 알리는 등 산부인과 측이 제대로 된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산부인과 측은 산모가 거즈 제거 수술을 받은 병원에 직접 찾아갔으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면회가 제한돼 전화로 사과했다며 보상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