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7208 0032020081362077208 03 0303003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75629000 1597275639000

엔씨 '리니지2M' 2분기 매출 급감…영업익 작년보다는 늘어(종합)

글자크기

매출 5천386억원·영업익 2천90억…리니지2M 매출 전분기 58% 수준 그쳐

연합뉴스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엔씨소프트[036570]가 2분기에도 '리니지' 시리즈의 선방에 힘입어 지난해 대비 실적 개선을 이뤘다.

다만 올해 1분기에 분기 기준 역대 최고 실적을 이끌었던 주력 게임 '리니지2M' 매출이 한 분기 만에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5천386억원, 영업이익 2천90억원을 올렸다고 13일 공시했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31.11%, 영업이익은 61.49% 증가했다.

2분기 당기순이익은 1천58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54% 늘었다.

매출이 가장 많이 나온 게임은 지난 분기처럼 모바일게임 '리니지2M'이었다. 2분기 매출 1천973억원이었다.

'리니지M'은 1천599억원의 매출을 올려 뒤를 이었다.

엔씨소프트는 모바일게임 매출이 총 3천571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66%가량을 차지했다.

다만 전 분기 모바일게임 매출 약 5천532억원과 비교하면 2분기 모바일게임 매출은 35% 이상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전 분기에 리니지2M 매출만 3천411억원, 리니지M 매출이 2천120억원이었는데 두 게임 매출이 모두 대폭 줄어들었다. 리니지2M 매출은 지난 분기의 57.8% 수준에 그쳤다.

이런 여파로 엔씨소프트는 전 분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26%, 13%, 19% 감소했다.

엔씨의 PC 온라인 게임 매출은 '리니지' 343억원, '리니지2' 258억원, '아이온' 82억원, '블레이드 앤 소울' 198억원, '길드워2' 156억원 등의 순이었다.

엔씨소프트 측은 "리니지2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하며 견조한 실적을 유지했다"며 "길드워2는 게임 접속자 수와 평균 사용 시간이 늘어나며 매출이 전 분기 대비 25% 증가했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프로젝트 TL', '블레이드 앤 소울 2', '트릭스터 M' 등 다양한 신작을 개발 중"이라며 "올해 하반기부터 신작을 차례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