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6614 1192020081362076614 02 0208002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7274016000 1597274024000

[날씨] 무더위 속 내륙 소나기…서울 폭염주의보

글자크기
[날씨] 무더위 속 내륙 소나기…서울 폭염주의보

[앵커]

오늘까지 장마가 쉬어가는 가운데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서울을 포함한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폭염특보가 확대, 강화됐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하윤 캐스터.

[캐스터]

오늘 출근길도 흐린 하늘을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 낮부터 밤사이 내륙 곳곳으로는 요란한 소나기가 쏟아질 예정이니까요.

오늘도 가방에 작은 우산 챙겨 다니시는 게 좋겠습니다.

날은 덥습니다.

장마전선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폭염이 빠른 속도로 기세를 올리고 있습니다.

서울을 포함한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폭염특보가 확대된 가운데 일부 동해안지역과 영남, 제주도를 중심으로는 체감온도가 35도를 넘어서며 찜통더위가 나타날텐데요.

이렇게 낮동안 공기가 빠르게 달궈지다보니 대기 불안정이 심해지겠고요.

오늘 낮부터 밤사이 수도권과 영서, 충북 북부와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일부지역은 벼락과 돌풍을 동반해 요란하겠고, 양도 최고 60mm로 제법 많겠습니다.

내일 새벽부터 차차 중북부지역을 시작으로 다시 장맛비가 내립니다.

낮이면 그 밖의 중부지방과 충청 북부까지 비구름대가 확대되겠고요.

수도권과 영서지역은 일요일까지 길게 이어지겠습니다.

내일부터 모레 사이 많게는 2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복구작업이 진행되는 곳들로 추가적인 피해가 우려됩니다.

막바지 장맛비에 대비 철저하게 해주시는 게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광화문광장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