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4233 0242020081362074233 02 02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45000000 1597245009000

공지영 "김부선, 내 전남편과 섬싱·음란사진 협박" vs "사과 요구"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작가 공지영씨와 배우 김부선씨가 또 한 번 설전을 벌이고 있다.

이데일리

작가 공지영(왼쪽)과 배우 김부선 (사진=이데일리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씨는 김씨가 자신의 전 남편이 보낸 음란사진을 갖고 있다며 사진 공개를 빌미로 협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씨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 얽히지 않으려 피했지만 우리 아이들을 위해 대답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세번째 이혼을 한지 16년이 지났다”며 “내 전남편인 그가 어떤 여배우(김부선)와 섬싱이 있었던 걸 최근 알았다”고 밝혔다.

또 “둘 사이에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나 보다. 아니면 일방적으로 보냈는지, 나는 당연히 전혀 모른다”며 “그녀가 내 전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 왔던 것이 거의 일년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진이 공개되면)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우리 아이가 타격을 입을 테니 그걸 막으려면 (2018년에 벌어진 ‘여배우 스캔들’ 사건 관련) 녹음 유출에 대해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연히 개인적으로 사과를 백만번도 더 했지만 그녀는 당시 공개로 발언해줄 것을 요청했고 나는 지금 시기가 좋지 않겠다고 빌었다”면서 “아이를 보호해야한다는 생각에 필사적으로 그녀에게 대답했고 달랬다. 그러나 새벽마다 보내는 문자를 견디다 못해 그녀를 차단했다”고도 했다.

공씨는 “내 아이를 위해 막으려 애썼으나 생각해보니 부질없는 짓이었다”면서 “아이도 이제 성인이니 알아서 해석하리라 믿는다”며 김씨가 주장한 음란사진을 공개해도 상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김씨와 사이가 틀어지게 된 녹음 유출 사건에 대해서 사과했다.

공씨는 “이제 답한다”며 “(우선 녹음유출) 그 점을 공개로 사과한다”고 했다. 이어 “녹음을 유출시킨 이모씨의 전화번호를 당시 경찰에게 주며 신고했지만 소식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씨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씨와의 나눈 것으로 추정되는 메신저 대화를 공개하며 이같이 반박했다.

김씨는 “협박과 요청의 차이. (공씨가) 협박했다는 내용은 이렇다”며 자신은 협박한 게 아니라 사과를 요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개된 메신저 대화에서 당시 김씨는 “샘(공지영)은 회복 못 할 상처를 우리 모녀에게 남겼고, 덕택에 제 딸이 입국해 샘의 녹취 유출 사건으로 끝내 돌아오지 못할 관계, 심각한 상황이 되었습니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저는 적어도 선생님처럼 몰래 녹취하여 유출하거나 타인과 공유하거나 그런 짓 안 합니다”라며 “샘 SNS에 간략하게라도 내 딸에게, 제게 사과 정중하게 정직하게 해주세요”라며 “저와 내딸은 지독한 피해자입니다. 능력이 된다면 우리모녀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 적절한 조치 부탁드립니다”고도 했다.

해당 글의 댓글에서도 김씨는 공씨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이젠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