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7490 0362020081262047490 01 01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7183140000 1597183162000

조국 "내 딸 사건을 '국정원 셀프 감금'과 비교하다니"

글자크기
"당시 국정원 직원은 현행범, 내 딸이 현행범인가"
"보수진영의 과거 내 행적 비교는 후안무치"
한국일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6월 5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정준희 인턴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 장관은 취재 목적으로 딸 조민씨가 거주하는 오피스텔을 찾은 기자를 주거 침입 혐의 등으로 고소한 것을 두고 일부에서 조 전 장관의 행동이 모순적이라고 비판하자 불쾌감을 드러냈다. 일부 보수언론이 2012년 '국가정보원 직원 셀프 감금 사건'과 비교했다는 이유에서다. 조 전 장관은 당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국정원 직원의 오피스텔 주소를 공개했다.

조 전 장관은 11일 밤 페이스북에 '무지한 것인가, 사악한 것인가, 아니면 둘 다 인가'란 제목의 글을 올리며 "제 딸이 주거침입 및 폭행치상을 범한 모 종편 기자를 고소한 뒤, 일부 보수 언론과 보수 정치인이 2012년 선거 개입이란 범죄를 범하고 있던 국정원 여직원의 주소를 내가 SNS에 공개한 걸 거론하면서 모순이라고 비판하는데, 무지한 것인가, 사악한 것인가"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 딸은 지난해 9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부정 수령 등 각종 의혹을 취재하려는 기자들이 오피스텔 건물 초인종을 누르며 문을 열어 달라고 했다고 주장하며 주거침입 및 폭행치상죄로 7일 경찰에 고소했다.

고소 사실이 알려지자 SNS에선 조 전 장관이 2012년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시절 이른바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던 국정원 직원의 오피스텔 위치를 트위터에 공개한 사실이 회자됐다. 일부 언론은 이를 기사로 다뤘다.

당시 시민단체들은 개인신상을 유포해 사생활을 침해했다며 조 전 장관을 고소했고, 조 전 장관은 이에 경찰 수사를 받았다. 검찰은 이듬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조 전 장관은 이에 "도대체 어떠한 측면에서 2019년 나의 딸 사건 2012년 국정원 여직원 사건을 유사 사건으로 비교한다는 말인가"라며 "2019년 9월 모 종편 기자는 '범행 현장'에 숨어 있던 '현행범'을 잡으러 갔다는 말인가. 참으로 후안무치하다"고 비난했다.

국정원 직원 셀프 감금 사건과 딸 사건을 비교하며 성격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은 "2012년 사건은 여성 인권 침해 사건이 아니었다. 그 여성은 국정원 요원으로 선거 개입이란 중대 범죄를 저지르고 있던 '현행범'이었고, 그 장소는 '범행 현장'이었다"며 "요원에 대한 감금죄로 기소된 이종걸ㆍ강기정 등 전ㆍ현직 의원들은 모두 무죄판결을 받았다. 검찰 기소 자체가 황당한 사건이었다"고 지적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