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6042 0432020081262046042 03 0301001 6.1.17-RELEASE 43 SBS 61860747 true true true false 1597163874000 1597163896000

침수됐던 차가 중고차 시장에?…확인할 수 있는 방법

글자크기
<앵커>

이번 비에 차가 물에 잠기는 피해는 7천 건을 넘었는데, 지난해의 두 배 이상입니다.

혹시 물에 잠겼던 차가 중고차 시장에 멀쩡한 차로 나오지 않을까, 이런 걱정도 드는데 어떤 걸 확인하면 되는지 노동규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기자>

시간당 100mm가 넘는 폭우로 침수된 아파트 단지.

차량 100여 대도 지붕만 드러낸 채 물에 잠겼습니다.

이렇게 엔진까지 물이 들어찼다면 주행 안전에 심각한 지장을 줍니다.

[김필수/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 겉으로 보기엔 멀쩡하더라도, 최근 자동차는 (전체 부품의) 약 35%가 전기·전자 부품이고, 부품에 문제가 생기면 정상 작동이 안 될 가능성이 큽니다.]

침수차는 수리비가 차값보다 더 나오는 경우 보험처리를 거쳐 폐차되고 수리가 가능하면 통상 거래가보다 낮게 매매됩니다.

보험사에 인수된 침수차는 보험개발원의 차량 이력조회 서비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보험사에 접수되지 않은 침수차는 확인이 불가능합니다.

때문에 일부 중고차 업체들과 정비소들은 복원 작업을 거친 뒤 중고차 시장에 내놓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침수차 구입 피해는 장마 뒤인 9~11월에 가장 많았습니다.

가장 간단한 방법은 안전벨트를 끝까지 뽑아 보는 겁니다.

차량 안쪽까지는 청소가 어렵기 때문에 안쪽 부분에 흙먼지가 묻어 나오거나 오염된 상태를 봐서 차량 침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좌석 아래를 비춰 보고, 핸들 왼쪽 아래 퓨즈 박스나, 오른쪽 글로브 박스도 점검해야 합니다.

시가잭 안쪽에 녹이 슬지는 않았는지도 살펴볼 수 있습니다.
노동규 기자(laborstar@sbs.co.kr)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