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937 0242020081262045937 03 0308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59735000 1597159749000

3차 임상시험 없이…푸틴 "코로나 백신 첫 개발" 선언

글자크기

러 "세계 첫 코로나 백신 등록" 공식 선언

푸틴 "내 딸 임상 참여해…상당히 효과적"

백신 이름 '스푸트니크V'…美 염두에 둔듯

"러시아 백신 부작용 클 것" 우려 목소리

이데일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공식 등록했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직접 밝혔다. 백신 이름은 냉전 당시 구(舊) 소련이 개발한 세계 첫 인공위성인 ‘스푸트니크V’다. 코로나19 백신 경쟁을 두고 미국을 겨냥한 것이다.

다만 러시아의 ‘백신 속도전’을 두고 3차 임상시험을 거치지 않은 만큼 부작용이 클 수 있다는 회의론도 만만치 않게 나온다.

11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내각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늘 세계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을 등록했다”며 “필요한 모든 검증 절차를 마쳤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이번 백신은 상당히 효과적이며 지속적으로 면역을 형성한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특히 자신의 두 딸 중 한 명이 임상시험에 참여해 접종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딸이 몸 상태가) 지금 좋다”며 “등록한 백신의 양산을 곧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신 개발은 러시아 보건부 산하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에서 이뤄졌다. 가말라야 센터는 러시아 국부펀드인 ‘직접투자펀드(RDIF)’의 투자를 받아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해 왔다. 이번 백신의 1차 임상시험은 지난달 끝났으며, 그 이후 2차 임상시험 절차는 명확하게 공개되지 않았다.

미하일 무라슈코 러시아 보건부 장관은 “임상시험 자원자들에게서 높은 수준의 코로나19 항체가 생성됐다”며 “(백신을 접종한데 따른) 후유증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백신 양산을 지원할 RDIF의 키릴 드미트리 최고경영자(CEO)는 “해외 20개국에서 10억회 이상 투약할 수 있는 백신에 대한 예비신청을 받았다”며 “이미 연간 5억회 이상의 백신을 생산할 준비가 돼 있고 생산 능력을 더 높일 계획을 갖고 있다”고 했다. 3차 임상시험은 이번 공식 등록 이후 곧바로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심을 모으는 건 백신 이름이다. 푸틴 대통령은 새 백신을 스푸트니크V로 명명한다고 밝혔다. 1950년대 냉전 시대 때 구 소련이 미국에 앞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인공위성 이름을 그대로 가져다 쓰겠다는 것이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에서도 미국에 충격을 주겠다는 의도가 있어 보인다.

하지만 우려의 목소리 역시 높다. 백신은 통상 1~3차 임상시험을 끝난 후 공식 등록과 양산, 일반인 접종 절차를 거치는데, 러시아의 경우 이를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3차 임상시험만 해도 수천~수만명을 상대로 몇 달간 진행하는 게 일반적이다.

스콧 고틀리에브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CNBC에 “러시아의 백신은 환자를 면밀히 관찰하는 임상시험 밖에서 이뤄졌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며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은 미국보다 앞서 있지 않다”고 했다. 고틀리에브 전 국장은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글로벌 제약사인 화이자의 이사회 멤버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