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3333 0182020081162043333 08 0803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40951000 1597152126000

[단독] LG유플, 세계 첫 AR글라스 출시…일산에 제2스튜디오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가 '5G 시대의 꽃'인 증강현실(AR) 투자를 확대하며 'AR 월드' 선점을 노린다. LG유플러스는 이미 통신 3사 중 가장 많은 AR 콘텐츠를 확보했지만, 세계 최초로 일반 소비자용 5G AR 글라스를 출시하고 신기술을 접목한 서비스를 준비하는 등 시장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의 '콘텐츠 올인' 전략이 AR 생태계 전반을 공략하는 것으로 확장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매일경제

하현회 부회장

LG유플러스는 1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중국 스타트업 엔리얼과 개발한 5G AR 글라스 'U+ 리얼글래스'를 오는 2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안경처럼 글라스를 착용하면 눈앞에 100인치가 넘는 화면을 띄울 수 있고, 렌즈가 투명해 서비스를 이용하면서도 앞을 볼 수 있다. 그동안 구글이나 마이크로소프트 등 해외 기업들이 기업 간 거래(B2B) 시장을 겨냥한 AR 글라스를 출시한 적은 있었지만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제품이 나온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다.

예컨대 'U+ 리얼글래스'를 쓰고 스포츠 중계를 보면 TV보다 몰입감이 뛰어나고, 이름이 궁금한 선수가 있을 때 따로 포털 검색창을 열어 검색할 수 있다. 일반 안경과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유튜브 영상을 보면서 가구 조립이나 요리를 할 수도 있다. 스마트폰이 '레이저 포인터'처럼 작동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을 움직이면 화면 안에 빔이 따라 움직이면서 위아래, 좌우 등 자유자재로 배치할 수 있고 3개 애플리케이션(앱)을 동시에 띄워놓을 수도 있다. 기존에 출시된 글라스는 가격이 수백만 원대에 300g이 넘는 무게였지만, U+ 리얼글래스는 가격을 69만9000원으로 낮추고 무게도 88g까지 줄였다. AR 서비스에 관심이 있는 고객들은 '5G 프리미어 플러스'(월 10만5000원·VAT 포함) 이상 요금제를 가입하면서 '스마트기기 팩'을 선택하면 U+ 리얼글래스를 5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36개월 할부 시 월 1만1525원 수준이다. 지금은 AR 글라스와 5G 스마트폰을 연결한 뒤 스마트폰을 이용해야 하지만,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의 톰 크루즈가 했던 것처럼 '핸드 제스처'를 인식하는 서비스도 개발 중이다. 간단한 손짓으로 앱을 조작하고 회의 중에 설명뿐 아니라 파일, 동영상을 공중에 띄우는 장면이 실제로 구현되는 셈이다. 하반기에는 미국 AR·가상현실(VR) 협업 플랫폼 개발 기업 '스페이셜'과 협업해 원격회의 시스템도 출시한다.

AR 대중화의 관건은 다양한 콘텐츠 확보다. LG유플러스는 작년 5월 국내 최초로 서울 서초동에 AR스튜디오를 열었다. 연내 AR 콘텐츠를 확대하기 위해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제2의 AR스튜디오를 개관한다. 제2 스튜디오는 100㎡ 규모인 서초동 스튜디오보다 두 배 이상 커진다. 4K 화질 동시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 대수도 기존 30대에서 60대까지 확대한다.

처음에는 상암 DMC를 유력하게 검토했지만 층고 등 제작 환경을 감안해 일산을 최종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방송사들이 입주한 상암 DMC와 가까워서 아이돌 등 연예인이 AR 콘텐츠 촬영을 위해 스튜디오를 오가는 데 부담이 없다"고 말했다. 특히 일산에는 국내 최대 전시·컨벤션센터인 킨텍스가 있으며, 2024년까지 대형 전시장이 한 개 추가된다. 산업전시회나 국제회의 등 마이스(MICE)산업에 AR가 접목될 수 있다. CJ그룹 계열사인 CJ라이브시티가 짓는 국내 최초 K팝 아레나(공연장)도 제2 스튜디오와 가깝다.

현재 LG유플러스의 AR 콘텐츠는 지난 7월 말 기준 총 2200여 편이다. 작년 말(1700여 편)보다 30%가량 늘어났고 올해 말이면 국내 통신사 중 최다인 3000여 편에 달할 전망이다. 제2 스튜디오가 본격 가동되면 고품질 AR 콘텐츠를 더 빨리, 더 많이 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LG유플러스가 제작하는 AR콘텐츠의 강점은 실물 뺨치는 3D 실사 영상을 360도 돌려볼 수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는 수십대의 카메라가 촬영한 영상을 하나의 입체영상으로 제작하는 볼륨 메트릭 기술이 적용된다. LG유플러스는 AR콘텐츠를 일상에서 공유하며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AR캐릭터와 사진이나 동영상을 예쁘게 찍을 수 있도록 '뽀샵(보정기능)'과 스티커 등 꾸미기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AR 기능이 추가된다면 LG유플러스의 모바일 플랫폼인 U+AR가 한국판 '스냅챗(Snapchat)'이 될 가능성도 있다. 미국 모바일 메신저 스냅챗은 이용자의 얼굴을 아기처럼 바꿔주는 'AR 필터' 등 다양한 AR 효과를 제공하며, 매일 전 세계에서 1억7000만명이 평균 30번 AR 기능을 이용해 사진·동영상을 공유한다.

[임영신 기자 /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