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37396 0032020081162037396 03 0303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28873000 1597128893000

코스피 1%대 상승 마감…26개월만에 2,400선 돌파(종합)

글자크기

소외됐던 경기민감주 외국인 집중 매수…7거래일 연속 상승

연합뉴스

코스피 활짝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코스피가 상승하며 장중 2,400선을 돌파한 11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0.8.11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11일 외국인 순매수에 힘입어 코스피가 2년여 만에 2,400선을 돌파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2.29포인트(1.35%) 오른 2,418.67로 마감했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으로 2,400선을 넘어선 것은 2018년 6월 15일(2,404.04) 이후 2년 2개월 만이다.

이날 지수는 전장보다 9.73포인트(0.41%) 오른 2,396.11로 출발해 장중 고점을 높여갔다.

코스피는 지난 4일 장중 연고점을 돌파한 이후 6거래일 연속 연고점을 경신하고 있다. 일간 상승 기준으로는 7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했다는 소식에 일본, 홍콩 등 아시아 증시도 이날 동반 강세를 나타냈다.

이경민 대신증권[003540] 연구원은 "미중 마찰보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 둔화와 추가 경기 부양책 합의에 따른 경제 활동 재개 기대감에 주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날 자동차, 화학업종이 크게 상승한 데 이어 철강, 유틸리티, 은행 등 최근 상승장에서 소외됐던 종목들도 이날 크게 올랐다.

서상영 키움증권[039490] 연구원은 "최근 대형 기술주 위주로 매물이 나오고 경기 민감 주가 강세를 보이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다만, 미국의 추가 부양책 관련 불확실성과 미중 마찰 지속을 고려할 때 경기 민감 주의 지속적인 상승은 제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외국인은 철강, 금융, 전기가스업 등 대형 경기 민감 주를 중심으로 순매수해 이날 상승을 주도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천320억원을 순매수했고, 개인은 2천452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은 344억을 순매수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주가가 오른 종목은 531개, 내린 종목은 308개였다. 64개 종목은 보합으로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LG생활건강[051900](9.13%), 한국전력[015760](7.71%), 신한지주[055550](6.32%), 현대차[005380](5.88%), LG화학[051910](5.14%), POSCO[005490](4.53%) 등이 강세였다.

반면 넷마블[251270](-3.23%), LG전자[066570](-3.03%), 카카오[035720](-0.84%), NAVER[035420](-0.32%) 등은 약세였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업(6.81%), 보험(4.00%), 화학(3.50%), 은행(3.31%) 등 경기 민감 종목의 상승률이 높았다.

증권(-0.65%), 의료정밀(-0.51%), 통신업(-0.44%) 등은 약세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8억3천만주, 거래대금은 19조4천억원 규모였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53포인트(0.29%) 내린 860.23으로 종료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31포인트(0.04%) 오른 863.07로 개장해 보합권을 중심으로 오르내리다가 소폭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은 2천97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376억원, 1천571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케이엠더블유[032500](3.80%), CJ ENM[035760](1.69%)이 상승했고, 씨젠[096530](-3.44%), 알테오젠[196170](-3.28%)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15억2천만주, 거래대금은 13조2천억원 규모였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85.6원으로 보합 마감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