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9619 0022020081162019619 04 04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71781000 1597094626000

“계속 춤추면 기적 일어날 거야” 중국 울린 7세 소녀

글자크기

왼쪽 다리·발 변형되는 난치병

매일 춤추는 동영상 인터넷 올려

“힘내라 꼬마야” 100만명 구독

중앙일보

중국 7세 소녀 양쥔시. [중국 인민망 캡처]

중국 인터넷 공간에서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춤추는 7세 소녀의 동영상이 화제다. 구독자는 100만 명. 역경과 슬픔을 뒤로 한 채 미래의 꿈을 좇아 춤을 추는 꼬마 소녀의 의지 때문이다.

주인공은 산둥(山東)성 타이안(泰安)에 사는 양쥔시(楊峻熙)다. 동영상 속 춤추는 쥔시를 자세히 보면 그의 왼쪽 다리와 발이 변형된 걸 알 수 있다. 두 살 때부터 나타난 증상이라고 한다. 여러 병원을 다닌 끝에 다섯 살 때 낭창성지방층염(lupus panniculitis) 판정을 받았다. 면역체계 이상으로 만성 염증이 발생하며 면역력이 떨어지는 난치성 질환이라고 한다.

쥔시의 부모는 집을 팔아 20만 위안(약 3400만원) 이상을 치료비로 사용했다. 지금도 산둥성 웨이하이(威海)로 나가 번 돈을 약값으로 보내고 있다.

쥔시는 지난해 4월 중국인들이 공터에 모여 춤을 추는 광장무(廣場舞)를 본 뒤 춤에 푹 빠졌다. 이후 바람이 불거나 비가 오거나 매일 춤을 추며 찍은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린다. 쥔시는 늘 밝게 웃는다.

쥔시가 어리지만 두 가지를 생각하는 것 같다는 게 할머니의 설명이다. 우선 병 치료가 어렵고 돈도 많이 드는데 자신이 할 수 있는 건 하자는 취지로 보인다고 한다.

“나는 춤을 좋아해요. 춤을 추면 내 다리를 단련할 수 있고 다리가 더는 위축되지 않을 것”이라고 쥔시는 말한다. 갈수록 변형되는 왼쪽 다리와 발의 이상을 막고자 하는 눈물겨운 의지의 표현이다.

두 번째는 “자신이 잘못될 수도 있다는 걸 아는 모양”이라고 할머니는 말한다. 할머니와 부모 등 가족에게 자신의 동영상을 남기려 한다는 것이다. 말괄량이 같은 밝은 표정을 짓는 이유다.

쥔시의 사연에 중국의 많은 네티즌이 “꿈이 있으면 기적이 일어난다”, “힘내라 꼬마야, 너는 정말 멋져” 같은 격려를 보내고 있다. 쥔시의 장래 희망은 “돈을 많이 벌어 어려운 사람을 돕는 것”이라고 한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