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5952 0112020081061995952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11903000 1597011969000

임은정, 추미애 저격한 문찬석 향해 "간교한 검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 반발해 사표를 낸 문찬석 전 광주지검장을 향해 "치세의 능수능란한 검사, 난세의 간교한 검사"라고 비난했다.

임 검사는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전 지검장과 함께 한동훈 검사장(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이원석 수원고감 차장 등 '윤석열 라인'으로 꼽히는 세 명을 "나라와 검찰에 위태위태하다 싶어 멀리서 지켜보던 제가 오히려 더 조마조마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제가 20년간 검찰에 근무하면서 '저 사람, 검사장 달겠구나'하는 확신을 한 검사는 딱 3명, 문찬석·한동훈·이원석 선배"라며 "'치세의 능신, 난세의 간웅' 한나라 말 최고의 인물평가자로 꼽히는 허자강이 조조를 두고 한 인물평이라는데, 저 역시 그 선배들을 보며 (같은) 생각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시대와 검찰이 과연 정의로운가와 맞물리며 이곳저곳을 전전하던 제 처지가 위태롭긴 했지만 계속 승승장구하며 요직에서 이런저런 일들을 수행하는 선배들이 스스로는 물론 나라와 검찰에 위태위태하다 싶었다"고 설명했다.

임 검사는 "인사 불만을 거친 말로 토해낸 문 선배의 사직인사에 이런저런 기사들이 쏟아지고 이번 검찰 인사에 대해 역시 각자의 경험, 인상, 진영에 따라 말들이 쏟아지고 있다"며 "대선 때마다 검찰개혁이 공약이었던 나라에서 그 시절 잘나갔던 간부들이 검찰의 조직적 범죄와 잘못에 가담하지 않았을 리 있냐"고 반문했다.

또한 "방관하고 침묵한 죄, 막지 못한 죄에서 자유로운 검사는 없다"며 "검찰총장 내정된 윤 검사장에게 '도드라졌던 정치검사들을 제발 버리시라' 고언드린 메일에 적었던 것처럼 잘나가는 간부들은 대게 정치검사라 다 솎아내면 남은 사람들이 있을까 싶은 게 검찰의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임 검사는 "저와 서지현 검사, 박병규 선배가 고소, 고발했던 피고발인들 이름을 검사장 명단에서 보며 저 역시 입맛이 쓰지만, 검찰 선배들이 대개 그 모양이라 누굴 탓할 수 없다"고도 호소했다.

그러면서 "장강의 뒷물이 앞물을 밀어내듯, 위법하거나 부조리한 검찰 조직문화에 덜 때 묻은 후배들이 선배들의 자리에 올라설 날이 결국 올 테고, 그때가 되면, 지금의 소동을 후배들은 ‘오십보백보’라며 어이없어하게 되겠죠"라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했다.

더불어 "이런저런 문제에도 불구하고 문 선배에 대한 애정이 적지 않았는데 2015년 남부지검 공보 담당자로 대놓고 거짓말을 한 것을 알고 마음을 접었다"며 "(문 선배에게) 김 모 부장, 진 모 검사의 성폭력을 어떻게 덮을 수 있는지, 왜 2015년 5월 공연히 국민을 속였는지 물어봐 달라"고 덧붙였다.

문 전 지검장은 최근 사표를 내며 검찰 내부 이프로스에 "많은 인재를 밀쳐두고 이번 인사에 친정권 인사들이니 추미애의 검사들이니 하는 편향된 평가를 받는 검사들을 노골적으로 전면에 내세우는 행태에 우려스럽고 부끄럽다"는 글을 남겼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