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5374 0372020081061995374 03 0303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06928000 1597006932000

‘외국인의 귀환’ 6개월만에 주식 순매수 전환

글자크기

유럽·아시아는 순매수, 미주·중동은 순매도

외국인 채권 보유 비중 사상 최고…7개월째 순투자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외국인 투자자들이 6개월만에 주식 순매수로 전환했다. 외국인의 채권 투자는 1월부터 7개월째 순투자를 이어가며 매달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7월 외국인이 상장주식 5820억원을 순매수하고, 상장채권 2조2350억원을 순투자해 총 2조8170억원을 순투자했다고 10일 밝혔다.
헤럴드경제

자료 : 금융감독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감원 ‘7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6340억원 순매수, 코스닥시장에서 510억원 순매도하면서 전체 5820억원을 순매수해 올 1월 이후 6개월만에 순매수로 전환했다.

외국인의 주식 보유규모는 7월말 기준 583조5000억원(전월대비 41조9000억원 증가)으로, 시가총액의 30.8%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유럽(2조2000억원), 아시아(4000억원)에서 순매수했으며, 미주(1조5000억원), 중동(2000억원)에서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영국(8000억원), 아일랜드(4000억원), 룩셈부르크(3000억원) 등이 순매수했으며, 미국(1조2000억원), 케이맨제도(3000억원), 캐나다(3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미국은 순매도에도 불구하고 243조1000억원(외국인 전체의 41.7%)으로 외국인 중 국내 주식 보유 비중이 가장 컸으며, 유럽 173조6000억원(29.8%), 아시아 78조3000억원(13.4%), 중동 22조원(3.8%) 순이다.

한편 7월 상장채권에 대한 투자에서 외국인은 6조3360억원을 순매수했으나, 만기상환 4조1020억원의 영향으로 총 2조2350억원을 순투자했다. 이로써 1월 순투자 전환 후 7개월 연속 순투자를 유지했다.

외국인은 7월말 현재 총 150조2000억원(전월대비 3조6000억원 증가)의 상장채권을 보유하면서 각 채권별 상장잔액 대비 외국인 보유 비중은 7.5%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1조1000억원), 유럽(6000억원), 중동(900억원), 미주(800억원)에서 모두 순투자했으며, 보유규모는 아시아 70조1000억원(외국인 전체의 46.7%), 유럽 47조1000억원(31.3%), 미주 12조원(8.0%) 순이다.

종류별로는 국채(2조3000억원)에 순투자했고, 통안채는 2000억원 순회수했으며, 7월말 현재 국채 119조2000억원(79.3%), 특수채 31조원(20.6%)을 보유했다.

잔존만기별로는 잔존만기 1~5년미만(3조3000억원) 및 5년이상(9000억원)에서 순투자했으며, 1년미만(2조원)에서 순회수했다.

잔존만기 1~5년미만 채권은 57조5000억원(38.3%), 1년미만은 47조7000억원(31.8%), 5년이상은 45조원(30.0%)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thle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