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0772 0252020080961990772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58716000 1596960363000

與 김용민, 추미애 비판 문찬석에 "찌질하기 그지 없다"

글자크기

금융범죄 수사 전문가, MB 수사 문찬석에 "무능하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과 문찬석 검사장/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9일 문찬석 광주지검장의 사퇴 글을 두고 “찌질하기 그지 없다”며 “문찬석씨가 무능해서 (이번) 인사에 불이익을 받은 것”이라고 했다.

문 검사장은 지난 7일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좌천성 인사를 받자 사표를 냈다. 문 검사장은 8일엔 검찰 내부 통신망에 마지막 사퇴 인사 글을 올리면서 “그 많은 인재들을 밀쳐두고 이번 인사에 관해서도 언론으로부터 ‘친정권 인사들’이니 ‘추미애의 검사들’이니 하는 편향된 평가를 받는 검사들을 노골적으로 전면에 내세우는 행태에 대해 우려스럽고 부끄럽다”고 했다. 이런 문 검사장의 글에 대해 여당 의원이 “찌질하다”고 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광주지검장을 지낸 문찬석씨의 사퇴인사는 찌질하기 그지없다”며 “자신이 인사불이익을 받았기 때문에 검찰개혁도 문제가 있고, 이번 인사도 잘못되었다고 주장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했다.

그는 또 “평소 검찰이 잘 들이대던 잣대를 복사해 보면 문찬석씨가 무능해서 인사에 불이익을 받은 것”이라며 “이런 지적이 억울할 것이다. 자신은 잘나가던 검사였으니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법무부 인사는 형사부, 공판부 강화의 기조가 유지되고 있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특수부 출신이 독점하던 요직이 자연스럽게 분산되는 것”이라며 “유아(乳兒)처럼 자신의 인사불이익만 보지 말고 그 동안 열심히 일하면서도 인사에서 인정받지 못해 온 동료 형사·공판부 검사들도 돌아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검사장은 초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 초대 서울남부지검 2차장을 지낸 검찰 내 금융범죄 수사 전문가이다. 현 정권에서 ‘다스 수사팀’ 팀장을 맡아 이명박 전 대통령 기소도 했다. 그런데 김 의원은 문 검사장에게 “무능하다”고 말한 것이다.

김 의원은 “(문 검사장이) 한동훈(검사장)에 대한 수사도 지적하고 있는데, 윤석열 총장이 수사를 방해하는 행위가 김학의 사건보다 더 심각한 것은 보이지 않는지 되묻고 싶다”며 “개인적으로 무척 아쉬운 것은 이런 검사가 그만두고 나와서 변호사로 개업해 떵떵거리고 살 수 있는 구조를 아직 개혁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인 김 의원은 지난 2013년 ‘유우성 간첩 조작 사건’ 변호를 맡아 유씨의 불법 대북 송금 혐의 관련 공소 기각 판결을 이끌어냈고, ‘최순실 게이트’ 관련 고영태씨 변호인으로도 일했다. 이후 법무부 과거사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김학의 사건’ 조사를 맡았다. 이 사건은 검찰의 대대적인 수사로까지 이어졌지만 김 전 차관은 1심에서 ‘공소 시효가 지났다’는 취지로 무죄 판결을 받았다. 김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경기 남양주병에 나와 당선돼 21대 국회에 입성했다.

[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