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3820 0182020080961983820 04 0401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62165766 false false false false 1596931806000 1597019906000

‘경제·방역’ 모두 노렸는데…`손발` 안맞은 일본, 코로나19 확산속도 5배↑

글자크기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방역과 경제 활성화를 병행하겠다며 코로나19에 어정쩡하게 대응한 게 원인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8일 하루 동안 1568명이 새로 보고됐다고 보도했다. 전날(1606명), 지난달 31일(1580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지난달 5일부터 일주일 간격으로 신규 확진자 수를 살펴보면 7월5∼11일 1970명에서 12~28일 3332명, 19∼25일 4916명, 26일∼8월1일 8095명, 2∼8일 9546명이었다. 주당 신규 확진자 수가 4주 사이 4.8배로 급증했다.

확진자 급증에 대해 감염 확산 방지보다는 감염과 경제 활성화를 병행하는 정책을 선택하고, 유전자 증폭(PCR) 검사 건수가 늘어난 게 영향을 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아베 총리는 “감염 예방과 양립하면서 사회·경제활동을 회복해야 한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부터 국내 여행을 장려하는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정책을 강행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지자 도쿄를 고투 트래블 적용 대상에서 제외했으나 감염은 이미 전국 각지에서 확산하고있다.

8일 신규확진자는 오사카부(大阪府) 178명, 아이치(愛知)현 177명, 후쿠오카(福岡)현 150명을 기록하는 등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휴양지로 인기가 많은 오키나와(沖繩)현에서도 8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8일부터 많은 기업이 연휴를 시작한 가운데 도쿄도(東京都), 아오모리(靑森)현 등은 귀성 자제를 당부했다.

그러나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오사카부(大阪府)지사는 고투 트래블도 실시하는 상황에서 연휴 귀성 자체는 문제없다고 주장했다. 지자체별 대응이 엇갈리고 있는 셈이다.

[최기성 기자 gistar@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