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3184 0232020080961983184 04 0401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6926016000 1596926031000

트럼프 설득 나선 美 퀄컴…中 화웨이와 거래 희망

글자크기

화웨이 제재로 삼성 등 외국업체에 매년 80억 달러 이익 뺏겨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미국의 칩 제조사 퀄컴이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와 거래를 하기 위해 트럼프 행정부 설득에 나섰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현지시간) 퀄컴이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을 이용한 휴대전화에 들어가는 통신용 칩을 화웨이에 판매하기 위한 로비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5월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려 미국에서 부품 구매 등을 할 때 반드시 당국 허가를 받도록 규제했다. 올해 5월에는 화웨이에 대해 반도체 구매와 관련한 추가 제재를 부과한 바 있다.


퀄컴은 제재 탓에 매년 80억 달러(한화 약 9조5000억원)에 달하는 거대 시장을 한국 삼성과 대만 미디어텍과 같은 외국 경쟁업체들에 내주게 됐다는 논리로 트럼프 행정부를 설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퀄컴은 "5G 분야에서 미국 기업의 기술과 주도권이 위협을 받게 됐다"며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이 국가 이익에 어긋난다는 주장도 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화웨이 입장에서는 미국 기업으로부터 부품을 사지 않더라도 다른 나라 기업으로부터 부품을 조달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한편 퀄컴은 최근 화웨이와의 특허료 분쟁에서 화해하고, 장기 특허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퀄컴은 화웨이와의 계약으로 미지불 특허 사용료와 향후 사용료 등의 명목으로 18억달러(약 2조1000억원)의 합의금을 받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