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3038 0912020080761953038 01 0101001 6.1.17-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96752620000 1596752641000

의암댐 사고 현장 방문한 정세균, "기가 막히고 어처구니가…" 질책

글자크기
더팩트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후 강원 춘천시 의암호 중도 부근에서 발생한 선박 전복 사고 대책본부를 방문해 현장 관계자들을 질책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 항의엔 고개 숙여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국민들께 너무 부끄럽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강원도 춘천시 의암댐 선박 침몰 사고 현장을 찾아 둘러본 뒤 관계자들을 질책하며 한 말이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의암댐 사고 현장을 찾아 보고를 받은 뒤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도 여러 번 주의를 환기해 달라는 얘기를 했는데, 정말 국민에게 부끄러워서 낯을 못 들겠다"며 "전국적으로 유사한 사고가 일어나지 않게 철저하게 대비하고, 필요하면 교육하라고 했는데 국민이 얼마나 실망하고 통탄하겠느냐"고 담당자들을 질책했다.

평소 온화한 성품으로 알려진 정 총리는 격앙된 어조로 답답함을 토로했다.

정 총리는 사고 경위를 받고는 "(수초섬이) 떠내려가면 그만이지 그걸 왜…"라며 "정말 너무 기가 막히고 어처구니가 없어서 뭐라고 얘기할 수가 없다"고 답답해 했다.

정 총리는 "경험도 없고, 훈련도 안 된 기간제 근로자들이 무엇을 알았겠느냐"며 "안타깝고 부끄럽기 짝이 없다. 현장에서 판단을 잘못한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총리는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서는 고개를 숙였다.

이들은 정 총리에게 "세월호를 조사할 때처럼 시간 스케줄대로 명백하게 가감 없이 밝혀 달라", "총리 가족이 실종됐으면 이렇게 대처했겠느냐", "이런 날씨에도 윗선의 작업 지시가 있었으니 현장 공무원들이 배를 띄웠을 것이다"는 등 거세게 항의했다.

정 총리는 "어처구니 없는 사고로 인명 피해가 나서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일단 실종자를 찾는 것이 가장 우선이니 사후에 자초지종을 제대로 조사하겠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댐에서 선박 3척이 잇달아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조사결과 경찰정이 댐 보호를 위해 설치해 놓은 와이어에 걸려 표류했고, 이를 구조하려던 구명보트와 행정선까지 모두 전복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직후 선박들은 폭 13m의 의암댐 수문을 통해 하류로 휩쓸려 내려갔다.

경찰정엔 2명, 행정선엔 5명, 구명보트엔 1명 등 사고가 난 배 3척에는 모두 8명이 탑승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이후 행정선에 타고 있던 안모(60) 씨가 자력으로 탈출해 가까스로 구조됐으나 이모(59) 씨 등 7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7명 가운데 이 씨는 오후 1시 4분께 사고 지점으로부터 직선거리로 16㎞가량 떨어진 남이섬 선착장 인근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또 다른 실종자 곽모 씨는 사고 지점으로부터 10㎞ 떨어진 춘성대교 인근에서 탈진상태로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다행히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사고가 발생한 춘천 의암댐부터 북한강을 따라 가평 청평댐까지 약 50㎞ 구간에서 수색작업을 진행 중이다.

now@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