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629 0682020080761951629 02 0212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36800000 1596764263000

미셸 오바마 “트럼프-코로나 탓 가벼운 우울증”

글자크기

“한밤중 깨”… 인종차별 좌절감 호소

동아일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56·사진)가 “경미한 수준의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자가 격리, 미국 내에서 격화되는 인종 간 갈등,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위선’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5일(현지 시간) BBC 등에 따르면 미셸 여사는 이날 자신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방송을 통해 “약한 정도의 우울증을 앓고 있는 것 같다. 뭔가 걱정이 되거나 가슴이 답답해 한밤중에 깨곤 한다”고 토로했다.

미셸 여사는 “잠에서 깨어나 이 정부가 인종차별 문제에 어떻게 대응하거나 무시하는지를 보는 일은 정말 지긋지긋하다”며 “이것은 내 인생에서 한동안 느껴보지 못했던 무게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최근 전국적으로 번진 미국 내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트럼프 행정부가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면서 갈등이 격화된 데 따른 좌절감을 호소한 것이다.

다만 미셸 여사는 “우리 모두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감정 기복을 관리하기 위해 무엇이 내게 기쁨을 느끼게 하는지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운동 및 수면 시간 등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지키려 노력한다고 덧붙였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