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548 0432020080761951548 02 0201001 6.1.17-RELEASE 43 SBS 61860747 true true false false 1596732206000 1596732252000

물 뚫고 달리려다 침수된 버스…창밖 너머 보트로 구조

글자크기
<앵커>

어젯(6일)밤에 많은 비가 내리고 하천이 범람하면서 수도권 곳곳에서 침수와 붕괴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안희재 기자가 주요 피해 상황을 정리했습니다.

<기자>

반 이상 물에 잠긴 버스 창밖으로 여성 승객들이 힘겹게 빠져나옵니다.

어제 아침 6시 40분쯤, 경기 파주 파평면 도로에서 승객 4명을 태운 시내버스가 물에 잠겼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물을 뚫고 달리려다 시동이 꺼지며 그대로 멈춰선 것입니다.

[김현수/최초 신고자 : 창문이 열려서 나오지 말라고, 괜히 어설프게 나왔다가 수심이 있으니까 119에 신고했으니 좀 기다리라고… (버스) 의자 위로 올라가 계시더라고요. 보트로 해서 조끼 입혀 (구조했어요.)]

이 사고로 버스기사 63살 김 모 씨가 저체온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비슷한 시각 파주 군내면 농어촌공사 배수장에서는 급속히 차오른 물에 직원 4명이 갇혔다 구조됐고, 연천군 동이리에서는 다리를 다친 70대 여성이 고립됐다 구조대 도움으로 병원으로 옮겨지는 등 임진강 수위가 높아진 가운데 하천 범람으로 인한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어제 오전 9시쯤, 경기 용인에 있는 골프장 장비 창고로 야산에서 토사가 쏟아져 내려 폭우 속 작업하던 10명 가운데 2명을 덮쳤는데, 다행히 크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어제 새벽 경기 과천 문원동에서 축대가, 서울 동작구 상도동 빌라 재건축 공사장에서는 돌로 쌓은 옹벽이 무너져 근처 주민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안희재 기자(an.heejae@sbs.co.kr)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