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6516 0032020080661926516 02 02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596663788000 1596674082000

서울 동부간선·강변북로·내부순환·올림픽대로 곳곳 교통통제(종합)

글자크기

팔당댐·소양강댐 방류로 한강 수위 상승…출근길 교통혼잡 예상

탄천 홍수주의보·서울 강풍주의보 발령

연합뉴스

동부간선도로 전면통제 여파, 출근길 교통정체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수도권 강우로 한강과 중랑천 수위가 상승으로 동부간선도로가 전면통제된 지난 3일 서울 중랑구 동부간선도로 장안교 부근 동일로 영동대교 방향 도로가 정체를 빚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팔당댐과 소양강댐 방류량이 늘면서 한강의 수위가 높아짐에 따라 6일 서울 도로 곳곳에 차량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서울시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50분부터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 수위 상승으로 수락지하차도∼성수JC 구간의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앞서 오전 3시 10분부터는 강변북로 원효대교 북단∼의사협회 진입로 간 양방향 교통이 통제됐으며 내부순환도로 마장램프∼성수JC 구간도 오전 2시 20분께부터 양방향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연합뉴스

침수위기에 통제된 동부간선도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연일 계속되는 집중호우와 소양강댐 등 한강 상류 방류량이 늘어남에 따라 6일 불어난 중랑천 옆 도로인 동부간선도로 성수방향이 통제돼 있다. hama@yna.co.kr



올림픽대로 동작대교∼염창나들목 구간도 전날 오후 9시 25분께부터 양방향 전면 통제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전날 저녁부터 소양강댐과 팔당댐에서 방류량이 많아지면서 한강 수위가 상승해 도로 통제 구간이 확대되고 있다"며 "차량 통제가 출근 시간대까지 이어질 수 있으니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편이 좋다"고 당부했다.

서울 잠수교와 여의상류·여의하류 나들목, 개화육갑문도 전날에 이어 현재까지 통제 중이다.

연합뉴스

이곳이 팔당댐
(하남=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5일 경기도 하남시 팔당댐의 수문이 개방돼 물이 방류되고 있다. mon@yna.co.kr



한편 이날 오전 5시 50분을 기해 서울 탄천 대곡교 일대에는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앞서 오전 4시께는 서울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됐다. 낙하물 및 간판 등 시설물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chi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