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5644 0092020080661925644 02 02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54000000 1596654010000

중부지방 많은 비, 낮까지 계속…시간당 100㎜

글자크기

중부 내일까지 시간당 100㎜ 안팎 비

"5~7일 서울·경기도 200㎜까지 내려"

천둥·번개·돌풍도…"철저한 대비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국지성 호우가 계속되는 가운데 지난 2일 서울 문래동 사거리에서 갑작스런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2020.08.02. chocrysta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6일 출근길에도 중부지방에는 강하고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 낮까지 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돼 대비가 필요하겠다.

기상청은 "전날부터 이날 낮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서울 등 중부지방은 이날 낮까지 강한 비가 집중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중부지방과 전라도는 전날부터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100㎜의 매우 강한 비가 오겠다. 경상도에도 이날 같은 양의 비가 예고됐다.

기상청은 중국 서해부근에서 서해상으로 북동진하는 저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 사이에서 기압경도가 매우 강해지면서 발생되는 불안정으로 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상강수량은 전날부터 오는 7일까지 서울, 경기도, 강원영서, 충청도, 서해5도에 100~200㎜다. 경기내륙과 강원영서 일부에 많게는 300㎜가 넘는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강원영동, 남부지방에는 50~100㎜, 많은 곳에는 150㎜ 이상의 비가 내리겠다고 기상청은 예측했다. 제주도, 울릉도, 독도 등에는 30~80㎜ 안팎의 비가 내리겠다.

중부지방에 많은 비를 뿌린 정체전선은 이날 중국 북동지방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측된다. 7일에는 다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겠다.

기상청은 "이미 매우 많은 비가 내린 중부지방에는 하천과 저수지 범람, 산사태, 축대붕괴, 농경지나 저지대, 지하차도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했다.

북한에도 많은 비가 예상되는 만큼 경기북부 인근 강 유역(임진강, 한탄강 등)을 중심으로 수위가 급격히 상승할 수 있겠다.

아침 기온은 23~27도, 낮 기온은 26~30도로 전망된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3도, 수원 24도, 춘천 25도, 강릉 26도, 청주 25도, 대전 25도, 전주 26도, 광주 25도, 대구 26도, 부산 25도, 제주 27도 등으로 전망된다.

낮 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6도, 수원 28도, 춘천 27도, 강릉 30도, 청주 28도, 대전 27도, 전주 28도, 광주 29도, 대구 30도, 부산 28도, 제주 33도 등으로 관측된다.

폭염특보가 발효된 제주도에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등 더위가 예상된다. 습도가 높아 체감기온은 그보다 더 높겠다.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북부앞바다를 제외한 제주도전해상, 서해먼바다, 남해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바다의 물결은 2~5m로 매우 높게 일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