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4523 0512020080561924523 04 0404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36672000 1596636680000

"질산암모늄 베이루트 전체 날릴 수 있다는 경고 계속돼 왔다"

글자크기
뉴스1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 현장에서 소방헬기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폭발로 항구 주변 상공은 거대한 검은 연기에 뒤덮이고 많은 건물과 차량이 파손됐다. © AFP=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참사의 원인으로 수년 간 지속된 현지 당국의 폭발물 관리 태만이 지목됐다고 로이터통신이 5일 보도했다.

통신은 사안에 정통한 현지 정부 관계자를 인용, 폭발 이전 수 년간 항구 인근의 폭발물 관리 실태에 대한 지적이 여러 차례 있었다고 전했다.

앞서 레바논 정부는 별다른 안전조치 없이 항구 창고에 보관돼 있던 2750톤의 질산암모늄을 폭발 원인으로 지목했다. 질산암모늄은 폭발물뿐 아니라 비료로도 쓰이는 물질이다.

이 소식통은 베이루트항의 9번 창고에서 화재가 시작됐으며 질산암모늄이 저장된 12번 창고로 번졌다고 설명했다.

이미 6개월 전에도 현장조사 팀이 "창고의 폭발물이 제거되지 않으면 베이루트 전체가 폭파될 수 있다"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AFP통신과 CNN방송 등에 따르면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 오후 6시(현지시간·한국시간 5일 0시)무렵 발생한 대형 폭발로 100여 명이 숨지고 수천명이 다치는 대형 참사가 벌어졌다. 폭발은 수천톤(2750톤)의 폭발물을 보관 중이던 베이루트항 선착장에 있는 한 창고에서 일어났다. 두 차례 큰 폭발음과 함께 높이 치솟은 불길로 베이루트항 일대가 검은 연기로 휩싸였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루트 항만장과 세관장 또한 "위험 물질을 제거해 달라는 서한이 사법부에 여러 차례 발송됐지만 아무런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로이터통신은 이와 관련해 2016년과 2017년 작성된 문건을 입수했다면서 사법부에 "12번 창고에 보관 중인 질산암모늄의 재수출이나 판매를 승인해달라"는 요청이 전달됐다고 전했다.

선박 관련 판례 수집 네트워크인 십어레스티드닷컴에 따르면, 베이루트 항만 창고에 보관돼 있던 질산암모늄은 지난 2013년 기술적 문제로 베이루트에 정박한 몰도바 선적 화물선 '로수스'에서 하역됐다.

이후 선박의 출항이 금지됐고 선주들은 이 선박의 소유권을 포기했다. 이에 레바논 당국은 질산암모늄을 선박에 보관할 시 발생할 위험을 고려해 이 물질을 항만 창고로 옮겼다고 이 사이트는 설명했다.

지난 4일 오후 6시쯤(현지시간) 베이루트 항만 창고에서 발생한 이 폭발은 현재까지 100여명의 사망자와 4000여명의 부상자를 냈다.
past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