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3946 0252020080561923946 04 04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32434000 1596632619000

전 주한 일본대사 "문재인 정권, 총선 압승 이후 본색 드러내"

글자크기
조선일보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 일본대사. /조선DB


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72) 전 주한 일본대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독설을 퍼부었다.

무토 전 대사는 5일 일본 주간지 다이아몬드 웹사이트에 올린 ‘문 대통령의 국회무력화 횡포’란 제목의 기고문을 통해 “문재인 정권은 총선 압승 이후 그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며 “민주주의를 짓밟고 정권 뜻대로 정치를 움직이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무토 전 대사는 “(여권이) 법안을 마음대로 의결하고 검찰과 경찰 권력을 완전히 장악해 자신들의 불법 행위를 덮는 것을 노리고 있다. 앞으로 수도도 마음대로 이전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문 정권의 횡포를 막을 방법은 없어졌는지도 모른다”고 했다.

무토 전 대사는 “문재인 정부 아래서는 국회가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며 “국회는 심의도 하지 않고 정권 의향을 추인한 법률을 통과 시키는 고무 도장 국회”라고 했다. 이어 “(집권당이) 야당과의 대화는커녕 필요한 절차조차 무시하고 있다”고 한 무토 전 대사는 임대차 관련 3법이 국회에서 통과된 과정에 대해 기술했다.

무토 전 대사는 ‘속도가 중요하다’고 했다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을 인용, “절차와 토론을 무시하고 단숨에 밀어붙이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민주당이 아니라 독재당”이라고 썼다. 이어 “민주당의 반민주적 행태는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관련법을 일방적으로 처리할 때부터 시작됐다. 그 폭거로 문재인 정권은 총선에서 승리했다”면서 “민주당이라는 이름을 당장 ‘독재당’으로 바꿔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이 필자(본인)뿐만은 아닐 것”이라고 했다.

무토 전 대사는 2010~2012년 주한 일본대사를 지냈다. 재임시 ‘지한파(知韓派) 외교관’으로 꼽혀왔던 무토 전 대사는 2017년 ‘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좋았다’란 제목의 혐한 서적을 일본에서 펴냈으며, 문 대통령을 비방하는 기고 활동을 하고 있다.

[이옥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