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84997 0252020080461884997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15031000 1596517398000

김종인 "여권은 조폭 문화...박원순, 처벌 결과 알았을 것"

글자크기
조선일보

김종인(오른쪽)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왼쪽은 김선동 사무총장/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을 향해 "그 사람들의 조직 문화라는 것은 조폭 문화와 비슷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양금희 통합당 의원 주최로 열린 '위력에 의한 성범죄 근절을 위한 긴급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안 전 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까지 자기가 데리고 있던 연약한 여인들에게 행한 성범죄라는 건 우리가 상상하기 굉장히 어려운 것"이라며 "이걸 근본적으로 어떻게 방지할 수 있을 것인지 우리 당이 지속해서 성폭력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수행비서였던 김지은씨가 출간한 책을 읽었다면서 "그 사람들의 조직 문화라는 건 조폭 문화와 비슷해 조직을 배반하면 죽는다는 식의 분위기를 조성해 조직을 운영한다"며 "그곳에서 가장 피해를 볼 수 있는 사람들은 연약한 여인들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박 전 시장의 사망 원인과 관련, "그런 사태가 발생하면 결국 처벌받는 것밖에 다른 방법이 없다"며 "박 전 시장은 결과를 본인이 너무나 잘 알았기 때문에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박 전 시장의 성범죄 사건이 일어난 지 상당한 시간이 지났지만 명확한 원인 규명이나 사건처리는 오리무중인 것으로 보인다"며 경찰의 적극 수사를 촉구했다.

[선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