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4674 0252020080461874674 04 04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97817000 1596505849000

"2초 안에 햄버거 만들어 와" 美 버거킹 점원에 탕!

글자크기
조선일보

버거킹 매장 점원을 총으로 쏴 살해한 로드리게즈-톰스/오렌지 카운티 경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기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이유로 손님이 패스트푸드 매장 직원을 총으로 쏴 살해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AP통신과 미국 지역지 클릭올란도 등에 따르면 3일(현지 시각) 미국 플로리다 오렌지 카운티 경찰은 자신의 여자친구를 오래 기다리게 했다는 이유로 버거킹 점원을 총으로 살해한 남성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일 오후 7시 30분쯤 벌어졌다. 주말 저녁이라 손님이 몰린 탓에 해당 점원은 자동차 안에서 주문을 할 수 있는 드라이브-스루 대기 시간이 평소보다 더 길 것이라고 고객들에게 안내했다.

그러자 음식을 받으려고 줄을 서 있던 한 여성이 차에서 내려 분노에 찬 상태로 “남자를 데려오겠다”며 소리를 질렀다. 직원들은 여성이 주문한 음식값 40달러를 환불해준 뒤 떠나라고 요청했다.

사건은 이후 발생했다. 검은색 승용차를 탄 채 매장 주차장에서 몇 분간 머무른 여성은 차를 몰고 떠난 뒤 자신의 남자친구인 켈비스 로드리게즈-톰스와 함께 매장으로 돌아왔다. 여성은 점원과 싸워줄 것을 남성에게 요구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로드리게즈-톰스는 곧장 피해자에게 달려들어 목을 조는 프로레슬링 기술 헤드락을 걸어 질식시키기 시작했다. 주변 사람들이 말리자 로드리게즈-톰스는 자신의 트럭으로 가서 총을 가지고 온 뒤 피해자에게 겨눴다. 로드리게즈-톰스는 “2초 줄게”라고 말한 뒤 곧장 총을 발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22살인 피해 점원은 버거킹에서 일을 시작한 지 며칠 지나지 않은 새내기로 총에 맞은 뒤 곧장 병원에 실려갔지만 사망했다.

로드리게즈-톰스는 1급 살인죄를 비롯해 총기 소지, 증거 인멸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 하지만 그를 불러온 여성은 체포되지 않았다.

버거킹 측은 3일 “버거킹 점원의 비극적인 사건에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김수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