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4199 0522020080461874199 02 0208002 6.1.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96500000 1596496545000

서울·경기·인천 시간당 최대 120mm '물폭탄'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중부지역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이어지는 가운데 4일 오후 6시까지 서울·경기·인천 등에 시간당 100mm의 폭우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120mm가 넘는 물폭탄이 떨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각종 안전사고 대비에 비상이 걸렸다.

기상청은 4일 오전 7시 기준 서울·경기북부를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에 달하는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경기서해안·경기동부에도 시간당 5~10mm 비가 떨어지고 있다.

뉴스핌

[인천=뉴스핌] 김학선 기자 = 수도권 지역에 집중 호우가 이어지며 서울과 인천, 경기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2일 오후 인천 계양구 일대에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2020.08.02 yooks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비는 시간이 지날수록 거세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까지 서울·경기·인천·서해5도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100mm 폭우를 예보했다. 일부 비가 집중된 지역은 시간당 최대 120mm가 넘는 장맛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출근시간대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mm 내외 강한 비가 내려 가시거리가 짧아지는 만큼 차량 운행 시 안전사고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이날부터 5일까지 서울·인천·경기·서해5도 예상 강수량은 100~300mm다. 일부 지역에는 500mm가 넘는 물폭탄이 떨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지난 1일부터 4일 오전 7시까지 수도권 누적 강수량은 안성 일죽 401mm, 여주 대신 354mm, 가평 북면 351.5mm, 이천 모가 346.5mm, 용인 이동묵리 336mm, 연천 신서 332mm, 가평 외서 310mm, 광주 실촌 288.5mm 등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서울 지역에 집중 폭우가 쏟아지면서 한강 수위가 높아진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탄천주차장이 물에 잠겨있다. 2020.08.03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현재 서울·경기 전역을 비롯해 인천, 세종, 경북 북동산지·봉화평지·문경·영주, 충북 제천·증평·단양·음성·진천·충주·괴산·청주, 강원 북부산지·중부산지·남부산지·양구평지·정선평지·평창평지·홍천평지·인제평지·횡성·춘천·화천·철원·원주·영월·태백, 계룡·금산·논산을 제외한 충남 전역, 서해5도에는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다.

대전, 경북 울진평지·예천, 충북 옥천·보은, 충남 계룡·논산, 강원 삼척평지·고성평지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 60mm 이상, 12시간 강우량 110mm 이상 예상될 때 내려진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 90mm 이상, 12시간 강우량 180mm 이상 예상될 경우 발표된다.

중부지방에 연이은 폭우가 내리면서 각종 안전사고 대비에도 비상이 걸렸다. 기상청 관계자는 "매우 많은 비로 하천과 저수지 범람, 산사태, 축대붕괴, 농경지나 저지대, 지하차도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추가 피해가 우려되니 외출이나 위험지역 출입 등 야외활동을 자제해 인명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hak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