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1517 0102020080361871517 04 04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66745000 1596466875000

백신 어떻게 되나…WHO “코로나 특효약은 아예 없을 수도”

글자크기
서울신문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2020.7.4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 준수 강조
WHO 주도 연구팀, 우한서 조사 계획


세계보건기구(WHO)가 3일(현지시간) 코로나19에 대한 ‘특효약’(silver bullet)이 없을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일부 백신이 현재 임상 3상에 있고 우리 모두 효과적인 백신을 희망하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현재로서는 특효약이 없고 없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몇 달 간 혹은 몇 년 동안 무슨 일이 발생하더라도 상황은 여전히 우리 손에 달려 있다”면서 손 씻기와 사회적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마스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전 세계 연대의 상징이 돼야 한다면서 마스크 착용 인증 사진을 찍는 챌린지를 이번 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산모가 코로나19에 감염돼도 모유 수유에 따른 혜택이 더 크다며 수유를 계속하라고 당부했다.

WHO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 기준 1766만 523명, 누적 사망자는 68만 894명으로 집계됐다.

브리핑에 배석한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출구는 멀고 일관된 헌신을 요구한다”며 브라질과 인도처럼 전염률이 높은 국가에 종합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아울러 그는 WHO가 주도하는 중국 및 국제 전문가팀이 코로나19가 시작한 중국 우한에서 바이러스 기원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중국에 보냈던 선발대가 현지에서 전문가팀을 위한 사전 작업을 마치기는 했지만 아직 귀국 전이라면서 전문가팀의 조사 시기나 팀 구성 등은 미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WHO는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위해 전염병학자와 동물 보건 전문가 등 두 명으로 구성된 선발대를 중국에 파견했다.
서울신문

미국 국립보건원과 모더나가 공동개발하는 코로나19 백신 임상 실험에서 한 간호사가 지난달 27일 미국 뉴욕주 빙엄턴접종 주사를 준비하는 모습. AP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