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1013 0032020080361871013 02 0202007 6.1.17-RELEASE 3 연합뉴스 61860747 true true false false 1596459566000 1596485168000

충남 북부 물난리 속 3명 실종…차량 버리고 급히 몸만 탈출(종합3보)

글자크기

천안·아산 등 피해 속출…온양천 범람해 주민 긴급 대피

도로 일부 유실되고 지하차도 통제…농작물 피해도 이어져

연합뉴스

천안 침수...차에서 겨우 빠져나오는 시민들
(천안=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충남 천안에 3일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시민들이 물에 빠진 차를 두고 급히 빠져나오고 있다. 2020.8.3 youngs@yna.co.kr



(천안·아산·예산=연합뉴스) 이은중 이은파 양영석 이재림 기자 = 3일 충남 북부권에 시간당 5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이 물에 잠겼다.

피해가 특히 큰 아산에서는 3명이 실종됐다.

흙탕물이 일렁이는 도로에서는 시민들이 바퀴나 지붕까지 물이 차오르는 차량을 뒤로 한 채 급히 몸만 빠져 나왔다.

연합뉴스

아산 송악면 산사태 현장
(아산=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3일 충남 아산에서 오후 한때 시간당 40㎜ 안팎의 강한 비가 쏟아진 가운데 산사태가 난 송악면 유곡2리에서 주민이 산사태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2020.8.3 kjunho@yna.co.kr



◇ 산사태에 휩쓸리고 맨홀에 빠져 3명 실종

이날 오후 1시 40분께 아산시 탕정면 한 승마 체험장 인근에서 맨홀에 사람이 1명이 빠졌다는 119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50대 남성인 실종자는 폭우로 떠내려온 부유물을 걷어내는 작업을 하다가 수압을 못이겨 맨홀 속으로 휩쓸린 것으로 전해졌다.

오후 2시 3분께 송악면에서는 "주민 2명이 하천에 빠져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가 119에 들어왔다.

70∼80대로 파악된 주민들은 민가 마당에 있다가 산사태로 떠밀려 온 토사에 중심을 잃고 인근 온양천에 빠진 것으로 파악됐다.

실종자 3명의 소재 파악에 나섰다가 해가 지면서 작업을 종료한 구조팀은 날이 밝는 대로 수색을 재개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도로 침수로 발 묶인 시민들
(천안=연합뉴스) 시간당 40㎜ 넘는 폭우가 쏟아진 3일 충남 천안시 서북구 한 대형마트 앞 도로에 물이 가득 들어차 시민들이 입구 앞에 모여 있다. 급격히 불어난 물로 차량도 줄줄이 침수 피해를 봤다. 2020.8.3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alden@yna.co.kr



◇ '강인지 저수지인지'…곳곳 잠기고 끊기고

오후 한때 시간당 54㎜의 장대비가 온 천안 서북구 이마트 앞 도로에는 거대한 물길이 만들어졌다.

동남구 홈플러스 앞 상황도 마찬가지여서 차량 여러 대가 침수피해를 봤다.

차량을 뒤로 한 채 가까스로 몸만 피해 나오는 시민들의 모습도 목격됐다.

남산전통중앙시장에는 무릎 높이까지 물이 차올라 상인들이 급하게 판매 물품들을 높은 곳으로 치웠다.

KTX 천안아산역 인근, 신방동주민센터 앞, 성환읍 복모리 하수처리장 등지 지하차도에서는 차량 10여대가 침수됐다.

봉서산샛길 주변 아파트 단지를 감싸는 도로는 수영장처럼 변했다. 쌍용역 주변 도로, 구성동 일대 등 평소 차량 통행이 많은 주요 도로 역시 물바다가 됐다.

한 시민은 "사방을 둘러봐도 온통 물 천지"라며 "20년 간 천안에 살면서 이런 적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물에 잠긴 승용차
(천안=연합뉴스) 3일 오후 충남 천안시 신방동 홈플러스 앞 도로에 물이 들어차 차량이 반쯤 잠겨 있다. 2020. 8. 3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ung@yna.co.kr



수신면 병천천에서는 둑 일부가 무너지면서 장산리 마을 주민 70여명이 한때 고립됐다가 소방당국 보트 등을 이용해 빠져나왔다.

아산온양여고 인근, 신정호 주변, 배방 21번 국도, 염치읍내 등 아산 시내 모든 지하차도에 물이 차 오후 한때 차량 운행이 통제됐다.

아산 도고면 도산리 92-1(지방도 645호) 일대와 예산군 대술면 장복리 152-2(지방도 616호) 일대 도로는 유실됐다.

세종시 대곡1리에서는 대곡교가 붕괴됐고, 대곡2리 저지대가 물에 잠겼다. 대곡리 해바비캠핑장 진입로에서는 산사태가 발생해 야영객 4명이 급히 빠져나오기도 했다.

세종시 29.9ha 논밭에 자라던 농작물은 물에 잠겨 못쓰게 됐다.

당진에서도 신평면과 우강면을 중심으로 30여건의 침수 피해가 들어왔다.

신평면 거산리 한 지하주차장은 물에 잠겼다가 비가 그치면서 빠졌고, 수청동 당진터미널 앞 도로도 침수돼 차량이 물에 잠겼으며, 신평중 인근 거산3거리도 물이 차 혼잡을 빚었다.

연합뉴스

침수된 천안 중앙시장
(천안=연합뉴스) 3일 오후 물이 들어찬 충남 천안시 사직동 중앙시장 모습.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급격히 물 불어 맹수로 돌변한 하천

천안천, 원성천, 입장천, 승천천, 성환천, 산방천 등 수위가 급격히 오른 천안 시내 주요 하천 인근 주민은 "범람에 대비해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라"는 안내 문자를 받았다.

150여명은 천안축구센터, 수신면사무소, 관내 숙박시설 등지에 임시로 몸을 피했다.

이날 오후 8시 40분께 아산에서는 온양천이 범람해 신동과 모종동 1·2통 마을 주민에게 신리초등학교로 긴급히 대피할 것을 안내하는 문자가 발송됐다.

아산 밀두천은 오후 들어 물이 제방을 넘어설 가능성이 커지면서 인근 주민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세종시 맹곡천 물도 급격히 차올라 인근 대곡1리와 2리 주민에게 경로당·면사무소·초등학교 등지로 대피하라는 안내가 이어졌다.

연합뉴스

집중호우로 침수된 당진 도로
(당진=연합뉴스) 3일 충남 당진지역에 내린 집중 호우로 수청동 당진터미널 앞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2020.8.3 [당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w21@yna.co.kr



인근 식당 주인은 "평소에는 물이 있는지 없는지도 모를 정도인데 오늘 내린 비로 수위가 크게 올랐다"고 말했다.

충남 예산 수철리 저수지와 송석 저수지 하류에서는 마을 주변을 감싸며 일렁이는 거대한 흙탕물 때문에 주민들이 온종일 마음을 졸였다.

예산군은 수철리 저수지 인근 주민을 예산전자공고 체육관으로 대피시켰고, 도심지역 일부 주민에겐 마을회관과 윤봉길체육관으로 이동하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