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44441 0562020080261844441 03 0310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366319000 1596366333000 SUV 상반기 판매량 30만대 2008030831

‘코로나 특수’ SUV 상반기 판매량 첫 30만대 돌파

글자크기

캠핑 등 국내여행 수요 늘며 넓은 차 선호

현대·기아 각각 10만대 넘게 팔며 ‘쌍끌이’

세계일보

올해 상반기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판매량이 처음으로 30만대를 넘어섰다.

2일 자동차산업협회 통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 SUV 판매량은 31만534대로 지난해 상반기(24만7166대) 대비 25.6% 늘었다. 국내 완성차 업체의 전체 승용차 판매량(68만6871대)에서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45.2%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39.5%)보다 5.7%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이는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막히면서 국내여행에 편리하고 차박(차안 숙식)이 가능한 SUV 선호도가 증가한 때문으로 보인다.

현대차의 상반기 자동차 판매(승용차, 제네시스 포함. 상용차 제외) 중 SUV 비중은 38.5%였다. 현대자동차의 상반기 SUV 판매량은 11만8316대였다. 지난해(11만8704대) 국내 업체 중 처음으로 10만대를 넘어선 뒤 올해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것이다. 올해 상반기 현대차에서 가장 많이 판 SUV 모델은 팰리세이드(3만129대)로, 전체 SUV 중에서는 두 번째로 많이 팔렸다. 다음으로 싼타페(2만6104대), 코나(1만8577대), GV80(1만7007대), 투싼(1만3098대) 순이었다.

기아차의 올해 상반기 SUV 판매는 처음으로 10만대를 넘어 10만2885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보다는 49.6% 늘었다. 특히 쏘렌토 판매가 지난해 대비 41.9% 증가했고 모하비는 약 9배 늘었다. 쏘렌토(사진)는 3만7867대 팔리며 전체 SUV 중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셀토스(2만9149대), 니로(1만2154대), 모하비(1만1008대)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GM의 상반기 SUV 판매량은 1만6299대로 전년 동기(7325대)보다 122% 늘었다. 올해 1월 출시한 중소형 SUV 트레일블레이저가 9545대 팔렸고, 지난해 하반기 출시한 트래버스가 2238대 팔렸다. 르노삼성도 지난해 상반기(1만8730대)에서 올해 상반기 4만7959대로 2.5배가량 늘며 4만대 선을 돌파했다. 쌍용차는 올해 상반기 판매한 4만855대가 모두 레저용 차량이다. 코란도가 9613대 팔리며 지난해 상반기보다 42.9% 증가했고, 렉스턴 스포츠는 27% 감소한 1만5781대 팔렸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