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44293 1112020080261844293 04 0402003 6.1.15-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365202000 1596365206000 日 코로나19 폭증 우익 의원 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 참배 보류 2008031031

"코로나에 꺾인 극우본색"···日국회의원 야스쿠니신사 집단참배 보류

글자크기

모임 회장과 사무국장이 대표 참배키로

서울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우익 성향의 일본 국회의원들이 올해 일본 패전일(8월 15일)에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를 보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은 올해 패전일 야스쿠니신사 집단참배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관계자가 전날 밝혔다. 대신 모임의 회장인 오쓰지 히데히사 전 참의원 부의장과 사무국장인 미즈오치 도시에이 참의원 의원이 대표로 참배한다.

이 모임은 매년 패전일과 야스쿠니신사의 봄·가을 제사에 집단 참배를 반복했다.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고려해 봄 제사에 집단 참배를 취소했다.

야스쿠니신사에는 극동 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에 따라 교수형을 당한 도조 히데키(1884∼1948) 전 총리 등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근대 일본이 일으킨 전쟁에서 사망한 이들 246만6,000여명이 합사돼 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