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44101 0232020080261844101 03 0306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596363038000 1596363055000 10년새 종부세 5주택 이상 300% 급증 종부세법 2008030831

서울 아파트 중위가 9억 넘었는데… 1주택 종부세 기준 올리면 세금부담 1조3600억 준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최근의 집값 폭등으로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이 9억원을 넘어서는 등의 여파로 종합부동산세 부과 대상자도 대거 늘어나며 실수요자인 1주택자의 세금 부담도 늘어나고 있다. 만약 종부세 과세 기준액을 실수요자인 1주택자 기준 현행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바꿀 경우 향후 5년간 1조3600억원가량의 세금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추산됐다.


2일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실에 따르면 국회 예산정책처는 태 의원이 발의한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법률안과 관련한 비용추계서를 통해 1가구 1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과세표준액을 현행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올릴 경우 주택분 종부세수가 2021~2025년 5년 간 총 1조3578억원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예정처는 국세청의 2018년 종부세 자료를 바탕으로 해 최근 3년간의 평균 공시가격 상승률을 적용해 이번 보고서의 비용을 추계했다.


과세표준액을 12억원으로 상향할 경우 주택분 세수를 기준으로 1주택자의 경우 첫해인 내년에 종부세는 1643억원이 줄어든다. 이후 2025년에는 종부세 수입 축소 규모가 3579억원까지 늘어나 총 1조3578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정처는 추산했다. 연평균 2716억원이다. 여기에 따라붙는 농어촌특별세(종부세액의 20%)까지 합산하면 5년간 총 1조6293억원의 세수가 줄어든다.


현재 태 의원은 종부세 산정 시 적용되는 공정시장가액비율을 90%로 고정하고 주택분 과세표준 공제금액을 1주택자의 경우 12억원, 다주택자의 경우 9억원으로 상향하는 내용의 종부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상태다. 태 의원은 "주택에 대한 공제금액의 경우 그동안의 물가 상승 및 주택 가격 상승에도 불구하고 10년 넘게 동결돼 있어 납세자의 실질적인 조세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국민의 예측 가능성 제고 및 조세부담 경감에 기여하고자" 법안을 발의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서울의 아파트 중위가격은 9억1812만원으로 나타났다. 또 1주택자의 경우 종부세 과표 기준이 되는 9억원 이상 아파트는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 서울 내에서만 28만1188가구로 전체 공시가격 조사 대상인 252만7872가구의 11.1%에 달한다. 다주택자의 과표기준이 되는 6억원 이상 아파트도 52만6810가구로 20.8%로 조사됐다.


예정처는 이러한 추산 규모에 대해 다만 ▲종부세 과세표준 산정의 기준이 되는 주택 공시가격의 향후 증가율 수준에 따라 세수효과 규모는 달라질 수 있음 ▲2018년 과표별 주택 보유 수를 기준으로 1주택/2주택/3주택 이상 보유자를 가정했으므로 향후 종부세 대상자의 주택 보유 수 분포 추이에 따라 세수효과 규모는 달라질 수 있음 ▲세액공제액 대상자의 연령 및 보유기간 변동으로 인한 효과를 반영하면 세수효과 규모는 달라질 수 있음을 단서로 달았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