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90812 0512020071661490812 01 0103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880159000 1594880181000

이재명 파기환송에 지지자들 껴안고 눈물…"정의는 살아 있다"

글자크기

대법원 앞에 모여 휴대전화로 재판 청취…맞불집회는 없어

지지자들 "훌륭한 판결을 내려주신 것에 감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자들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이재명 지사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판결을 지켜보고 있다. 2020.7.1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이재명! 이재명!" "정의는 살아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대법원이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하자 지지자들은 "대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환영한다"며 연호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이날 오후 2시 재판을 열고 직원남용권리행사방해, 공직선거법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이 지사의 지지자 수백 명은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재판 시작 전부터 대법원 정문 앞에 모여 각자 휴대전화로 재판을 지켜봤다. 지지자들은 재판에서 이 지사의 혐의가 하나씩 부인될 때마다 환호성을 질렀다.

대법원이 파기환송을 선고하자 지지자들은 "우리가 이겼어!" "파기환송!"을 외치며 서로 껴안았고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도 있었다.

뉴스1

7월16일 서울 서초구 서초역8번 출구에서 이재명 지지자 모임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 뉴스1/정혜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판결 직후 지지자들은 서초역 8번 출구로 이동해 오후 2시45분부터 기자회견을 열었다. 맞불집회 움직임은 없었다.

기자회견을 진행한 '이재명 지지자 모임'은 "훌륭한 판결을 내려주신 것에 대해 고개 숙여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재판부에 밝혔다.

이들은 "이번 판결의 의의는 낮은 자리에서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신뢰의 행정가에게 사회적 약자, 서민 등 고통받고 소외된 이들을 위한 도정을 펼칠 수 있게 귀중한 기회를 줬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민의 기대와 상식에 부합하는 판결로 대한민국 민주국가의 정의가 바로 세워지고 표현의 자유와 토론이 보장되는 주권국가가 유지되는 것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이재명 지지자 모임의 최정주씨(1500만 반려인 연대 대표)는 "당연한 결과"라며 "이렇게 재판으로 괴롭히는 사법부와 이 나라가 원망스럽다"고 말했다.

이 지사를 지지하기 위해 이날 오전 11시부터 대법원 정문 앞에서 재판을 기다렸다는 박석현씨(가명·59)는 "이 지사를 2016년부터 지지했다"며 "너무 기쁘다"라고 말했다.
hemingwa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