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73040 0682020071661473040 02 0201001 6.1.16-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836000000 1594840987000

권인숙 “외부기관이 진상조사위 구성해야”

글자크기

[박원순 의혹]서울시 자체조사 한계 지적

동아일보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사진)이 15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여성가족부나 국가인권위원회 등 외부인들이 다 같이 참여해 냉정하고 정확하게 문제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 자체 조사로는 진상 규명에 한계가 있다는 취지다.

권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서울시 내부적으로) 피해자의 호소가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던 과정이 있었다”며 “1차적 책임은 서울시에 있다”고 지적했다. 외부 기관이 참여한 진상조사위 구성을 제안한 권 의원은 ‘고소인 측 역시 진상조사위에 참여해야 하나’라는 질문을 받고 “그런 것도 고려할 수 있다”고 답했다.

권 의원은 특히 민주당 출신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잇달아 성추문 논란을 일으키는 것과 관련해 “권력을 가진 고위층이 주변에 일하는 사람을 꼼짝 못 하게 하는 힘이 위력인데 이것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실감을 잘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년 재·보선에서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모두 여성 후보를 내는 것을 절충안으로 한 번쯤 생각해 볼 수 있다는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기도 했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을 지내고 21대 민주당 비례대표로 선출된 권 의원은 1986년 박 전 시장이 변호를 맡은 부천경찰서 성고문 사건 피해자이기도 하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