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3835 0012020071361393835 01 0101001 6.1.1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98640000 1594603814000

진성준 “박원순을 가해자라 기정사실화하는 건 사자 명예훼손”

글자크기
[경향신문]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도와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냈던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박 시장이 가해자라고 하는 점을 기정사실화하는 것은 사자 명예훼손”이라고 말했다.

진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무엇보다도 극단적인 선택으로 그의 부재 상황이 발생했다는 점이 참 안타깝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진 의원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분이 타계한 상황에서 진실이 드러날 수 있겠는가 하는 문제는 여전히 남아있다”고 했다.

진 의원은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것이 논란이 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혹자는 5일장을 하느냐 이런 말도 하지만, 당초에는 3일장을 검토했지만 시신이 너무 늦게 발견되는 바람에 하루를 허비했고 외국에 나가 있던 상주인 아들이 귀국하는 일정도 비행기편이 마땅치 않아서 뜻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그래서 불가피하게 5일장을 치르게 되었는데, 장례식 자체를 시비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는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배경이라고 이야기되는 (성추행 혐의)고소 사건을 정치적 쟁점화하기 위한 의도”라고 주장했다.

진 의원은 “피해 호소인이 얘기하는 바도 물론 귀 기울여 들어야 한다”면서도 “조문을 한다든가 애도를 표하는 일 자체가 ‘2차 가해다’ 라고 하는 주장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우리 사회는 탁월한 사회혁신가를 잃었고 그 상실감이 너무 크다”며 “살아서 해명할 부분이 있다면 해명했으면 어땠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경향신문

진성준 의원. 연합뉴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