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2385 0562020071361392385 02 02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61245912 false true false false 1594595029000 1594613424000

故 최숙현 '팀닥터', 경찰 수사서 폭행 혐의 상당 부분 시인

글자크기

경북경찰청 광역수사대, 고 최숙현 비롯 선수 폭행 혐의 안주현씨 구속영장 신청

세계일보

‘팀닥터’ 안주현씨 수사 중인 경북지방경찰청. 뉴시스


경북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에서 '팀닥터'로 불리며 고 최숙현 선수를 비롯한 선수들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주현씨(46)에 대해 12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2일 경북청에 따르면 안 씨는 자신을 미국에서 의사면허를 취득한 것으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와 선수단 부모들에게 자신을 소개한 후 훈련을 마친 선수들을 대상으로 마사지해 준 후 금품을 받은 혐의(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다.

특히 지난해 뉴질랜드 전지훈련 과정 등에서 고 최숙현 선수에게 폭행과 폭언, 같은 팀 여자 선수들에게는 성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수사에서 안 씨는 선수들에게 폭행을 한 부분에 대해서는 대부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시체육회는 지난 2일 안 씨 등을 상대로 선수단 폭행 행위에 대해 조사를 하기 위해 출석을 요구했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출석하지 않고 외부와의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

앞서 시 체육회는 지난 5일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여자 선수들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에서 안 씨가 마사지를 해 준다며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성추행했다는 진술을 받아 대구지방검찰청 경주지청에 고발했다.

경찰은 10일 오후 대구시 북구에 있는 모 원룸에 있던 안 씨를 체포한 후 밤샘 조사로 혐의 사실을 밝혀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안 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13일 대구지검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