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3621 0142020071161373621 08 0801001 6.1.1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0001327 false true true false 1594431135000 1594431155000

한상혁 방통위원장, 구글 수석부사장 영상면담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방송통신위원회는 한상혁 위원장이 지난 10일 닐 모한 구글 수석부사장과 마크 리퍼트 유튜브 아태지역 정책총괄을 영상을 통해 만나 방송통신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11일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닐 모한 구글 수석부사장과 영상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면담은 유튜브가 자신들의 정책을 소개하는 작동원리 웹사이트를 오픈하면서 면담을 요청해와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한 위원장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공신력 있는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하고 사회혼란을 야기하는 가짜뉴스를 줄이기 위한 구글의 노력에 감사를 표하고 앞으로도 인터넷상에서 올바른 정보가 유통돼 이번 감염병이 조속히 극복될 수 있도록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한 위원장은 유튜브가 최근 5.18 민주화 운동을 왜곡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시정요구를 받은 동영상을 내부의 커뮤니티 가이드라인 위반으로 삭제한 사례를 언급하며 역사적 사실을 심각하게 왜곡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특정집단을 차별, 비하하는 영상물이 유통되지 않도록 협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 위원장은 n번방 사건을 계기로 플랫폼 사업자에게 아동, 청소년성착취물과 불법촬영물의 유통방지 의무를 부과하도록 법률이 개정됐다고 설명하고 인터넷상에서 디지털성범죄 영상물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법적 의무를 성실히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닐 수석부사장은 유튜브는 개방성을 유지하면서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해 공신력 있는 정보는 부각되고 잘못된 정보는 줄이는 정책을 강화하는 등 건강한 인터넷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닐 수석부사장은 구글은 내부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통해 미성년자 등의 성착취물이 유통되지 않도록 자율규제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디지털성범죄물 피해자가 고통을 받지 않도록 정부의 정책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사회로 급속히 전환되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시각의 이용자 보호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며 "지능정보사회에서도 이용자 보호가 두텁게 이뤄질 수 있도록 글로벌 선도기업로서 책임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인터넷 생태계의 상생발전을 위해 구글이 AI 개발자, 콘텐츠 제작자, 스타트업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AI를 통한 사회혁신이 확산되고 망 이용을 둘러싼 공정경쟁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번 영상 면담을 계기로 양측은 방송통신 생태계의 혁신과 이용자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현안 공유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향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