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7518 0562020070961347518 02 02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03200000 1594303349000

고성능 액션캠까지… 김해의 한 고교 女화장실 재래식 변기에 몰카 단 교사 구속

글자크기

창원지법, 재직 중인 고교 여자화장실 변기에 불법 촬영기기 설치한 혐의 40대 남성 A씨 구속영장 발부 / 경남교육청, 이날 기자회견 열어 김해와 창녕서 두 교사 적발 사실 공개

세계일보

지난달 6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공공화장실에서 종로구청 안심보안관들이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장비를 검색하고 있다. 본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연합뉴스


자신이 근무하는 중·고등학교 여자화장실 변기에 불법 촬영기기(몰래카메라, 몰카)를 설치한 현직교사들이 잇따라 적발됐다. 이 중 한 교사는 결국 구속됐다.

9일 경남지방경찰청과 창원지법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쯤 성폭력범죄처벌특별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김해 모 고등학교 40대 교사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법원은 “도주 및 증거 인멸 등이 우려된다”라며 영장을 발부했다.

같은 날 경남교육청은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 김해와 창녕의 학교 여자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한 혐의로 현직교사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밝혔다.

A 교사는 지난달 24일 오전 김해의 한 고등학교 1층 여자화장실 재래식 변기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되면서 적발됐다.

당시 화장실을 청소하던 직원이 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화면 등을 분석해 이 학교에 근무하는 A 교사를 범인으로 특정해 같은 날 오후 5시30분쯤 입건했다.

해당 촬영기기가 직원에게 발견된 것은 설치된 지 약 2분 만인 것으로 밝혀졌다.

A 교사는 변기에 고화질의 방수 기능이 있는 액션 카메라까지 단 것으로 전해졌다. 또 그의 휴대전화에선 다른 학교 여자화장실과 샤워실 등을 찍은 불법 촬영물(몰카)이 다수 발견됐다.

A 교사는 처음엔 혐의를 부인하다 CCTV 증거 등을 대자 몰카 설치 혐의에 대해선 시인했다. 다만 그는 이날 단 하루만 몰카를 촬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이 이 고등학교를 샅샅이 뒤진 결과 다른 촬영기기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날 발견된 몰카에도 일부 영상만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일보

창녕에서도 현직교사가 여자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했다가 수사가 진행되자 자수했다.

창녕의 한 중학교 교직원이 지난달 26일 교직원들만 사용하는 2층 여자화장실에서 몰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경찰이 학내 CCTV 자료 등을 확보해 수사망을 좁혀오자, 사흘 만인 29일 같은 학교에 재직 중이던 30대 B 교사가 자수의사를 밝혀왔다.

경찰은 B 교사를 몰카를 설치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남교육청은 김해와 창녕 두 학교 교사가 모두 같은 방식으로 변기에 몰카를 설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B 교사도 A 교사처럼 액션캠까지 사용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남교육청 관계자는 “여자화장실에서 몰카가 발견되면서 해당 학교 여직원들이 불안감 등 피해를 호소해 현재 상담 등 지원하고 있다”라며 “이달 말까지 도내 전 학교에 대해 불법촬영카메라 탐지 장비를 이용한 전수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