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2880 0562020070861292880 01 0101001 6.1.1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159667000 1594175240000

“반포집 사는 아들이 좌불안석” 노영민 결국 매각? ‘똘똘한 한 채’ 챙기려다…

글자크기

여권에서도 “노영민 실장 반포집 매각해야” / 이낙연 “아들이 거주하더라도 처분하는 게 좋겠다” / 김남국 “매우 부적절한 행동” / 노 실장 “당장 전세 구해야 할 판” / 심상정 “노 실장의 ‘똘똘한 한 채’ 文 정책추진 의사보다 더 강력한 신호”

세계일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청와대 참모진의 1주택 외 주택매각 권고에 따라 충북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고 서울 반포 아파트를 선택하면서 후폭풍이 거세다. 여론이 악화하자 노 실장은 반포 아파트 처분 여부를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노 실장이 급매로 내놓은 청주 흥덕구의 아파트는 이미 매매절차에 돌입했기 때문에 반포 아파트까지 처분하게 되면 그는 ‘무주택자’가 된다.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은 7일 노 실장 주택 문제를 공개 비판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 연합뉴스


그는 한 방송 인터뷰에서 “(노 실장이) 강남집을 팔았으면 싶다”라며 “그런데 거기에 십몇 년째 아들이 살고 있다고 얘기한다. 그렇다 하더라도 처분하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다. 여당에서도 노 실장의 반포 아파트 처분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터져 나오고 있는 것이다. 다만 노 실장의 ‘거취’에 대해선 ‘논외’라는 입장이다.

같은 당 김남국 의원도 라디오 인터뷰와 페이스북 글에서 노 실장의 반포집 선택은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또 “여야 의원과 고위공무원, 오늘 당장 인근 부동산에 전화하자”고 주장하기도 했다.

여권에서조차 ‘반포집 매각’밖엔 답이 없다는 얘기가 흘러나오자, 노 실장은 7일 MBC와의 통화에서 “반포 집에 사는 아들이 ‘좌불안석이고 죄인이 된 것 같다’고 하소연해 처분 여부를 고민 중”이라고 토로했다.

노 실장은 다만 “반포 아파트를 팔면 당장 (무주택자가 돼) 전세를 구해야 할 판”이라고 현실적인 문제도 고민 중임을 시사했다.

세계일보

정의당 심상정(사진)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국민은 문재인 대통령 지시나 집권여당의 정책추진 의사보다 ‘똘똘한 한 채’를 챙기겠다는 노 실장의 처신을 더 강력한 신호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꼬집은 바 있다.

그는 이어 “청와대와 여당이 ‘1가구 1주택’ 정책에 솔선수범하라”면서 “청와대 참모, 국회의원, 장·차관은 물론 1급 이상 고위공직자들이 거주 목적 이외의 주택을 강제로 처분하는 법을 제정해서 국민의 주거문제를 책임 있게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함께 보여나가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노 실장은 지난해 12월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공직자 중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했을 경우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