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7849 0182020070761267849 01 0104001 6.1.15-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4080289000 1594166890000

이용수 할머니 폭로 두 달후…윤미향 "전 참 겁쟁이…그저 다 수용"

글자크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첫 폭로 후 두 달이 지난 6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그 날로부터 두 달이 지났다"며 "앞으로 그 어떤 일이 닥친다 해도 모든 일에 최선을 다고, 그저 모든 것을 다 수용하겠다는 마음으로 대하려 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사실은 저는 참 겁쟁이입니다. 낯선 상황, 처음 겪는 일 속에 들어오면 두근두근…"이라며 "30여 년의 삶을 정리하고, 갑작스레 결단해 들어온 낯선 현장이었지만 지난 30년간 연대로 이겨내 왔듯 그렇게 할 수 있다고 스스로 위로하고 응원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국회의원이 되면 하고 싶은 것이 분명했다"며 "30년 동안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 당사자들과 세계 시민들이 함께 손을 잡고 끈기 있게 노력했지만, 궁극적으로 해결에 이르지 못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를 정책적으로, 입법으로 반영하여 피해자들과 시민사회의 노력을 이제 정부와 국회가 나서서 해결할 수 있도록 제 나름의 역할을 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물론 제 앞에 지금 넘어야 할 높은 벽이 있다"며 "그 날로부터 두 달이 지났습니다. 앞으로 그 어떤 일이 닥친다 해도 버티려 하지 않고 그저 모든 것을 다 수용하겠다는 마음으로 대하려 한다. 이 또한 뜻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