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6589 0782020070261176589 03 0301001 6.1.14-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62741000 1593662777000

상반기 농식품 수출 36억784만 달러…전년 比 4.4%↑

글자크기

김치·라면 등 신선·가공식품 모두 증가세…정부 "하반기 마케팅 강화"

이투데이

베트남 시내 대형할인매장에서 판매 중인 한국산 김치.(베트남=이해곤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농식품 수출이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김치와 포도 등 신선식품을 비롯해 라면과 고추장 등 가공식품도 해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2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상반기 농식품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4% 증가한 36억784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주요 증가 품목으로는 라면(3억 201만 달러·37.4%), 김치(7470만 달러·44.3%), 쌀가공식품(6150만 달러·20.8%), 고추장(2370만 달러·27.3%) 등이다.

신선농산물 수출액은 채소류와 버섯류 등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김치의 수출 호조에 힘입어 1.2% 증가한 6억4720만 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김치는 미국에서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늘어나면서 미국으로 수출이 1년 전보다 61.7% 증가했다.

유자의 경우 유자생강차 신제품이 미국 대형 할인매장에 입점해 미국 수출이 93.8% 증가해 전체적으로 23.2% 증가한 21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인삼류는 중국·일본에서는 스틱형 제품 인기 등으로 수출액이 대폭 늘었지만, 대만·홍콩은 뿌리삼 바이어 입국 애로 등으로 수출액이 감소해 전체 수출액은 소폭 줄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인한 해외 소비 형태 변화 등에 발맞추어 신속하게 유통·물류를 지원했다"며 "4월부터 화상 상담회, 인삼제품 온라인 판촉, 유자차·유제품 SNS 생방송 판촉 등을 추진했고, 케이팝(K-POP) 온라인 콘서트와 연계해 한국 농식품을 적극 홍보했다"고 설명했다.

가공식품 수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5.1% 증가한 29억6064만 달러를 기록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외식 감소로 가정에서 주로 소비되는 라면·쌀가공식품·과자류·소스류 등의 수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외식업 침체의 영향으로 식당에서 주로 소비되는 맥주, 소주, 음료의 수출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 수출은 회복세를 보였고, 미국 수출은 크게 증가했다. 중국에서는 면역력 강화 제품인 인삼 수출액이 20% 이상 늘었다. 다만, 외식 자제 등의 영향으로 주류 등이 대폭 감소해 전체 수출액은 소폭 늘어나는데 그쳤다.

미국은 라면·김치·쌀가공식품·유자 등의 지속적인 수출 호조로 3월 이후 30%대의 성장률을 보였고, 전년 대비 상반기 수출액은 36.0% 증가했다.

주요 수출국인 일본은 라면·김치의 수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전체적인 소비가 감소하며 수출액은 3.9% 줄어든 6억6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농식품부는 하반기에도 국가별 전략품목을 선정하고, 온라인과 비대면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동영상 플랫폼이 발달한 중국에서는 요리·운동·웹툰 등 모바일 콘텐츠와 연계해 인삼·유자·유제품 등 전략품목의 비대면 홍보·판촉을 추진한다.

신남방 국가 대상으로는 신선농산물 수출 확대에 주력한다. 그간 오프라인 판매 위주였던 포도·배·사과 등의 과일류를 대상으로 싱가포르에서 온라인몰(Qoo10) 판촉을 처음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김종구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로 인한 물류, 유통 여건 악화 속에서도 상반기 수출이 전년 대비 증가한 것은 민간에서 열심히 노력한 결과"라고 평가하며 "하반기에도 코로나19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성과 창출이 가능한 품목을 중심으로 비대면 마케팅 등을 집중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투데이/세종=이해곤 기자(pinvol1973@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