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8206 0012020060660598206 04 0401001 6.1.1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11800000 1591411924000

‘흑인 사망 항의시위 틈타 약탈로 체포’ 권씨의 정체는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6월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메트로폴리탄 경찰국이 트위터에 공개수배한 약탈·절도 혐의수배자들/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더그라운드.넷] 논란은 6월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메트로폴리탄 경찰국이 폭동·약탈 행위로 체포된 혐의자 명단을 공개하면서 시작됐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대한 항의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번지면서 약탈과 방화도 일어났다. 경찰이 발표한 건 그 전주 주말, 워싱턴 시내 상점가에서 연행한 18명의 명단. 그중 유독 한 이름이 한국 누리꾼의 시선을 끌었다. 명단에 적힌 인적 사항은 다음과 같다.

‘권재혁, 22세, 메릴랜드 볼티모어 출신, 중범죄 약탈 혐의로 기소.’

일부 누리꾼은 “한국이름을 쓰는 중국인일 것”이라고 했지만 전형적인 한국이름이다. 중국인을 거론한 누리꾼도 진지하게 말한 건 아니고, 농담조로 둘러대는 소리로 보인다.

또 다른 반응. “루프탑 코리안의 명성을 루팅(looting·약탈)코리안이 깎어먹었네.”

이건 좀 설명이 필요하다. 인터넷에는 ‘루프탑 코리안’이라는 밈(meme)이 있다. 1992년 LA폭동 때 자경단을 만들어 활동한 한국계 미국인들의 활약상을 두고 나온 밈으로, 주로 우파성향의 총기옹호론자들 사이에서 거론되지만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이미지로 기술되어 왔다.

즉 이번 사건이 그 긍정적 이미지를 깎아먹었다는 것이다.

경향신문

권씨가 볼티모어 예술대학 재학 중인 한국 유학생이라며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트위터 글.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권씨가 누군지를 놓고서는 설왕설래가 이어진다. 워싱턴에 거주한다는 한 미국인은 워싱턴 경찰국 트위터 게시명단에 단 답글에서 권씨가 “볼티모어 예술학교에 다니는 한국 출신 유학생”이라며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누리꾼이 권씨로 추정하는 소셜미디어(SNS) 계정이 있다. 명문 공립고등학교를 자퇴한 것으로 되어 있는 권씨의 경력이나 나이와 위 경찰발표 프로필이 대충 맞아떨어진다. 최근 몇년 간은 업데이트 안되어 있지만 SNS엔 과거 권씨가 스스럼없이 히스패닉·흑인 친구들과 어울리는 사진이 올라와 있다. 진실은 뭘까.

연행자 명단 속 한국 이름이 논란이 되자 워싱턴 총영사국은 “권씨는 미국 시민권자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런데 미국인의 주장처럼 유학생이고, 만약 약탈행위에 가담하지 않았는데도 소통의 어려움 등으로 억울하게 잡혀 있다면?

“그렇지 않아도 문의가 많아 주미대사관 측에서 확인했습니다. 미국 시민권자가 틀림없다고 합니다.”

외교부 해외안전지킴센터 관계자의 말이다.

보통 확인이 안 되면 ‘미국 시민권자로 추정된다’라고 발표하지만, 이 경우는 형사파트 담당자가 현지 경찰 쪽에 신병 문의를 해본 결과 시민권자로 최종 확인되었다는 것. 그는 이렇게 덧붙였다.

“물론 어떤 경우든 억울한 일을 당하는 케이스는 없어야겠지만, 시민권자로 확인되는 경우 우리가 조력할 수 있는 범위가 한정될 수밖에 없다.” 앞서 권씨가 예술대 재학 유학생이라고 주장하는 미국인에게도 관련 문의를 했지만, 6월 5일 현재까지 답변은 오지 않았다.

한편, 권씨가 재학생일 수도 있다는 주장에 대한 확인 요청에 미국 볼티모어에 있는 매릴랜드예술학교(MICA)측은 6월 5일 “전체 학적부를 검토해봤지만 등록한 학생들 중 권재혁이라는 사람은 없었다”라고 밝혀왔다.

정용인 기자 inqbu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