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5650 0562020060660595650 01 0106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90800000 1591409902000 related

‘밀입국 보트’ 13번 포착하고도… 軍 “낚싯배로 오판 추적 안 해”

글자크기

해안 경계 감시체계 또 구멍 뚫려 / 결정적 순간 장비 고장도 잇따라

최근 중국인들이 소형 보트를 이용해 충남 태안에 밀입국하는 과정에서 13차례나 군 당국의 레이더와 감시장비에 포착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런데도 이들은 아무런 제재도 받지 않고 버젓이 대한민국 땅을 밟았다. 우리 해안 경계 감시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얘기다. 지난해 6월 북한 소형목선 삼척 입항 사건을 겪고도 군은 여전히 경계태세에 구멍이 뻥 뚫려 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세계일보

4일 오전 충남 태안군 근흥면 마도 방파제에서 발견된 흰색 고무보트(왼쪽)와 지난 4월 20일 소원면 의항리 해변에서 발견된 검은색 고무보트. 이들 보트는 현재 신진항 태안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 보관돼 있다. 연합뉴스


5일 합동참모본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국인 밀입국자 8명을 태운 1.5t급 소형 보트는 지난달 20일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를 출발해 다음 날인 21일 오전 11시23분쯤 의항리 방파제에 도착했다. 이 과정에서 해안 레이더는 6회, 해안 복합감시카메라는 4회, 열영상감시장비(TOD)는 3회에 걸쳐 밀입국 과정을 식별했다.

하지만 장비를 운용하는 병사들은 보트를 인식하지 못하거나 낚싯배 등으로 오판해 추적하지 않았다. 또 중국인 5명이 4월18일 보트를 타고 웨이하이를 출발해 이튿날 오전 10시쯤 태안 의항해수욕장 인근 해변으로 밀입국했을 때, 해안레이더에 3차례 포착됐지만 레이더 운용병은 이를 인식하지 못했다. 열영상감시장비의 경우 당일 영상녹화기능이 고장 났다. 해안 복합감시카메라는 영상 기록 저장기간(30일) 만료로 감시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확인조차 불가능하다. 군은 사단장 등 감시경계를 소홀히 한 관계자들을 징계하고 해안 감시능력을 보강할 예정이다.

세계일보

지난달 21일 레저용 모터보트를 타고 서해를 건너 충남 태안으로 밀입국한 중국인 A(49)씨가 지난 1일 오전 충남 태안해양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결정적인 순간에 군 장비가 제 역할을 못하는 일이 반복되면서 유사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4월19일 중국인 밀입국자를 태운 보트가 의항해수욕장 인근에 도달했을 때, 군이 보유한 열영상감시장비는 저장된 영상을 녹화장치로 보내는 변환기에 이상이 생겨 침투 장면을 저장하지 못했다.

해양경찰청도 잇단 태안 밀입국 사건 책임을 물어 하만식 태안해경서장을 직위 해제하고 오윤용 중부해양경찰청장에 대해 경고 조치했다. 신임 태안해경서장에 윤태연 서해5도특별경비단장을 임명했다.

박수찬 기자, 태안=김정모 기자 psc@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