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6389 0022020060560586389 01 01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91337798000 1591403116000 related

"작은 집으로 하라" 文대통령, 양산 새 사저부지 10억에 매입 왜

글자크기
중앙일보

5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붉은 선 안에 있는 주택을 허문 뒤 새로 주택을 지어 퇴임 후 사저로 사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퇴임 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의 평산마을에서 지내기로 결정하고 최근 이곳에 사저 부지를 매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5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퇴임 후 경남 양산 하북면의 평산마을에서 지낼 계획”이라며 “문 대통령의 기존 사저는 양산 매곡동에 있지만 인근의 하북면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 매곡동 자택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지금까지 여러 차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자서전 『운명』에서 매곡동을 사저 위치로 선택한 이유를 “세상과 거리를 두면서 조용하게 살고 싶었다”고 했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매곡동 사저는 진입로가 1차선이어서 차량이 통행하기 쉽지 않고, 상당히 외진 곳에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사저를 매곡동에서 평산마을로 옮기는 건 경호 문제 때문이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경호처에서 양산 매곡동 자택은 (사저로)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때마다 대통령은 다시 검토해보라는 뜻을 경호처에 전했지만 최종적으로 경호처는 (매곡동 사저에는) 도저히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5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표지석.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퇴임 후 이 마을의 사저에서 지낼 예정이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매입한 새 사저 위치. 새 사저 부지는 경부고속도로, KTX 울산역과 가까워 교통 여건이 비교적 좋은 편이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곡동 사저 주변엔 여유 부지가 없어 경호를 위한 건물을 짓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가기관이 임무 수행 불가 판단을 내린 만큼 부득이하게 이전 계획을 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평산마을 사저 부지는 일대가 평지고, 3면의 시야가 트여 있어 경호상 이점이 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이 매입한 하북면의 사저 부지 면적은 2630.5㎡(약 796평)이다. 강 대변인은 부지가 넓은 이유에 대해 “대통령 사저는 지방에 소재한 관계로 관계 법령에 따라 건축을 위해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부지의 크기가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클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지에서 (건축) 면적이 차지하는 비율인 건폐율이 20% 이하다. 사저 입지가 지방인 데다가 건축 규제에 따른 불가피성이 있음을 감안해달라”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새 부지를 마련하더라도 매곡동 자택 규모보다는 크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강 대변인은 또 “대통령 사저는 전직 대통령들보다 작은 수준임을 밝힌다. 지금 양산 매곡동 자택보다 평수가 오히려 줄어들었다”고 덧붙였다. 매곡동 사저 부지는 약 798평으로 알려져 있다. 문 대통령은 부지에 있는 2층짜리 단독주택도 매입했는데, 이를 허물고 새로 주택을 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사저 부지를 매입한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사저 부지와 주택의 매입 가격은 10억 6401만원이고 문 대통령이 사비로 매입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 사저 부지 매입 절차는 완료됐으며, 대금은 완납됐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매곡동 자택을 처분할 계획이다. 부산을 기준으로 하면 (매곡동보다) 새로 부지를 산 평산마을이 조금 더 거리가 멀다고 한다. 그래서 아마 (토지와) 집값은 지금 매곡동 자택이 약간 더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 사저 부지는 경부고속도로, KTX 울산역과 가까워 교통 여건이 비교적 좋은 편이라고 한다.

경호시설과 그 부지는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정부 예산이 사용된다. 강 대변인은 “경호시설 부지와 매입 가격은 경호처가 밝힐 것”이라며 “경호시설을 브리핑하지 않는 이유는 엄정하게 공사를 구분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경호처는 경호시설을 위해 사저 주변 부지와 주택 등을 약 12억원에 매입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