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4908 0362020060560584908 01 0101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34880000 1591335091000 related

[속보] ‘원전 외압’ 논란에 감사원장 입장문 “깊이 사과”

글자크기
한국일보

월성원전 전경. 월성원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 결정 타당성 감사가 늦어지며 불거진 ‘외압’ 논란에 대해 최재형 감사원장이 5일 입장문을 냈다. 최 원장은 “감사 과정에서 사안이 복잡하고 시간이 촉박해 법정 기한을 지키지 못했지만 외압에 의해, 또는 정치권의 눈치를 보느라 감사 결과 발표를 미루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법에 정해진 기간 내에 처리하지 못한 데 대해 깊이 사과 드린다"며 "적절한 감사 지휘로 법정기간 내에 감사를 종결하지 못한 데 대해 감사원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이어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조사해 빠른 시일 내 감사를 종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국회법상 감사 시한은 지난 2월 말로 종료됐지만 감사원은 ‘사안이 복잡하다’며 감사를 이어왔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