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2001 0142020060560582001 03 0305001 6.1.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27649000 1591327672000 related

LS전선 싱가포르서 1000억대 케이블 사업 수주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LS전선의 경북 구미 생산 공장에서 직원들이 생산한 전력 케이블을 이동시키고 있다. 사진=LS전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LS전선이 싱가포르에서 1000억원대 전력 케이블 공급 사업을 수주했다.

LS전선은 최근 싱가포르 전력청과 해당 국가 전역에 송전(HV) 및 배전(LV) 케이블 약 400km를 공급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5일 밝혔다.

LS전선은 지난 2017년 싱가포르 전력청으로부터 노후 HV 케이블 교체 사업을 수주한 데 이어 이번 수주까지 따내면서 싱가포르 시장 점유율 1위 전선업체로 입지를 다졌다는 평가다. 또 LV 케이블 시장도 2017년 이후 3년만에 재진입했다.

전선업계에 따르면, 싱가포르에서 빠르게 산업화와 도시화가 이뤄지면서 신규 케이블 수요, 노후 케이블의 교체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수요가 늘고 있다. 때문에 한국을 비롯해 유럽과 일본, 중국 등의 주요 전선 업체들 간 수주 경쟁이 심하다.

LS전선은 싱가포르에 수년간 케이블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운영 및 관리의 투명성, 적극적인 기술 지원 등을 하면서 높은 신뢰 관계를 형성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국내 시장의 한정된 수요를 극복하기 위해 해외에서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져 왔다"며 "이번 수주는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그간의 노력들이 가져온 값진 성과"라고 말했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