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2133 0512020060560572133 01 0103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00980000 1591300985000 related

통합당, 민주당 '단독 개원' 직전 의원총회 열고 대응 결정

글자크기

민주당, 오전 10시 의장단 선출 본회의 강행 방침

"민주당이 오만과 독선으로 개원하는 데 많은 의원이 개탄"

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차 의원총회가 끝난 뒤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6.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유새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제1야당이 참석하지 않더라도 21대 국회 첫 본회의를 열겠다고 예고한 5일 미래통합당은 전날에 이어 다시 한번 의원총회를 열고 본회의 단체 불참을 포함한 대응책을 논의한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본회의 단체 불참을 포함한 대응방안을 점검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오전 10시에 국회의장단을 선출하는 본회의를 강행할 예정이다.

전날(4일) 오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통합당은 민주당의 단독 개원 방침에 대한 의원들의 뜻을 모았다. 통합당 의원들은 대체로 민주당의 태도를 거세게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의원들은 '결사항전' '보이콧' 등의 단어까지 언급해 가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통합당 의원들이 단체로 본회의의 불참할 가능성도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전날 오후 8시부터 한시간 반가량 만나 막바지 협상에 나섰지만 양당 간 입장 차이가 워낙 커서 서로의 입장을 재확인하는 선에서 그쳤다.

다만 두 원내대표는 본회의 전 다시 한번 만나 협상을 시도할 예정이어서 여야 합의에 의한 본회의 개최 가능성도 아직 남아 있기는 하다.

통합당은 18개 상임위원장 중 법제사법위원장과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포함한 7개 상임위원장을 요구하고 있으나 민주당은 법사위원장과 예결위원장을 야당이 차지해 온 관행을 더이상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배현진 통합당 대변인은 전날 의원총회가 끝나고 "우리가 협치를 선언하고 상생하자는 신사적인 국회 개원 의지를 밝혔는데도, 지난달 28일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가 함께 한 자리에서 협치를 제대로 하자는 말씀을 분명히 들으셨는데도 불구하고 오만과 독선으로 개원의 방향성을 이끄는 것에 대해 많은 의원이 개탄했다"고 전했다.
kaysa@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